'파묘' 최민식 "아직 겪어봐야 할 세상이 있죠" [인터뷰]

입력2024년 02월 25일(일) 11:00 최종수정2024년 02월 25일(일) 10:37
파묘 최민식 / 사진=쇼박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배우 최민식이 연기 인생 35년 만에 첫 오컬트 '파묘'를 선보였다. 깊은 내공은 '파묘'의 뿌리가 됐다. "아직 하고 싶은 게 많다"는 최민식의 다음 '땅'은 어디가 될지 기대된다.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제작 쇼박스)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 상덕(최민식)와 장의사 영근(유해진), 무속인들 화림(김고은), 봉길(이도현)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영화다.

최민식은 극 중 40년 경력의 풍수사 상덕 역을 맡았다. 흙을 맛보며 땅이 명당인지 구분하는 인물을 무게감 있게 보여줬다. 후반부엔 직업윤리와 후손을 생각하는 참어른의 모습을 책임지며 몰입도를 안겼다.

이번 영화는 최민식의 첫 오컬트물이다. 공포 영화를 좋아하지 않지만, 장재현 감독의 작품이기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한다. 최민식은 "'우리 땅의 트라우마를 치유하고 싶다, 뽑아내고 약 발라주고 싶다'더라. 이런 표현은 처음 들어본다. 땅의 트라우마라는 게 멋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장 감독이 '검은 사제들' '사바하'에서 보여줬듯이 신과 인간의 관계, 종교는 땔 수 없다. 불편할 수 있는 편협한 사고에 갇혀버리거나, 자칫 위험해질 수 있는데 그런 점에서 굉장히 열려있다. 또 그 만듦새가 촘촘해 영화적으로 재미지게 만들지 않을까 싶었다"고 전했다.

'파묘'는 무당, 굿, 영적인 존재 등 무속 신앙을 소재로 한 'K-오컬트'물이라 평가받고 있다. 최민식은 대본에서부터 친근감을 느꼈다고. 그는 "어릴 적 폐결핵으로 죽을 뻔한 적이 있었는데, 어머니가 산에 올라 기도를 하셨다. 희한하게 낫더라. 논리 적으로 이성적으로 이해가 안 되는 정서가 있다"며 "무속신상이나 풍수는 늘 옆에 있는 소재 아니냐. 이사 갈 때 방향을 보고 인테리어를 하는 게 미신이어도 부정적으로 생각 안 한다. 영화 속에서 묘사된 굿이나 풍수가 친근하게 다가오는 이유"라고 말했다.
파묘 최민식 / 사진=쇼박스 제공

최민식은 '파묘'만의 정서를 이해한 만큼 풍수사 역할을 장인 정신으로 소화해 냈다. 땅을 바라보는 눈빛, 대하는 태도 등에서 실제 어딘가에 있을 것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그는 "40년 땅 파먹고 산 그 세월을 어떻게 메꾸냐. 책을 본다고 해서 만들어지기 만무했다. 그래도 이 사람은 평생을 자연을 바라보고, 인간의 길흉화복을 터의 모양새, 형태, 질감을 평생 연구한 이라고 생각했다. 산을 올라가서도 뭔가 깊이 바라보겠구나 싶었다. '김상덕의 깊이' 이거 딱 하나 잡고 갔다"고 역할에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또한 "자연을 바라보는 시선이 깊어야 한다는 생각이 항상 머릿속에 맴돌았다. 무속인들도 그렇고 영적인 작업을 하는 사람들은 순간적으로 눈빛이 돌변할 때가 있다. 그걸 본 기억이 난다. 풍수사도 그렇다. 역사책 공부하듯 흉지와 길지를 판단하진 않는다. 사람에게 본능적으로 안테나가 있다더라. 어떤 사람을 만나면 같이 있기가 싫고, 생전 처음 만나는데 친근감을 느끼는데 뭘로 설명이 안되지 않나. 그런 것처럼 자연과의 영적인 교감을 표현하려고 했다. 시선으로 많이 집중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최민식의 내공은 김상덕이란 인물을 '실제 있는 것'처럼 만들어냈다. 그는 "감독과 골백번 생각하고 백날 데이터를 입력해서 카메라 앞에서 섰을 때 그 캐릭터가 돼 있어야 한다. 그게 돈 값을 하는 거다. 마인드컨트롤을 하고 외형적인 조건 등을 생각하며 자꾸 그 사람으로 다가가서 밀착해야 한다. 얼마나 밀착이 됐냐 안 됐냐가 중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김상덕 역할에 대해서도 "서핑 타듯이 올라가면 더 이상 좌우가 없다. 일단 타면 즐기는 거다. 몰입감을 즐기는 거다. 그러다 후반부로 갈수록 견고하게 붙어버린다"고 얘기했다.
파묘 최민식 / 사진=쇼박스 제공

최민식은 무엇보다 '파묘' 작업에 있어 조감독의 마인드로 임했다고 한다. 장재현 감독을 아끼는 마음도 대단했다. 그는 "배울 점이 많다. 상업영화 3편 째인데, 어떻게 저렇게 촘촘하게 짜놓는지. 빌드업 과정도 여간 힘든게 아닌데, 지치는 모습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며 "도깨비불도 CG가 아니다. 과학 기술이 액세서리냐라고 말해도 다 만들어내더라"며 "장재현 감독의 일대기를 다 알 순 없지만, 이 작품을 어떤 의도로 만드려고 하는지, 땅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이 있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후배 유해진, 김고은, 이도현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최민식은 "'묘벤져스'라고 하더라. 극 중 비즈니스 파트너인데, 첫 만남부터 좋았다. 옛날부터 함께 협업했다는 파트너를 표현하기에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겠구나란 믿음이 있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김고은이 보여준 대살굿 장면을 '파묘'의 하이라이트로 꼽으며 "여배우가 무속인 역할을 하는 것은 쉽지가 않다. 그런데 스스럼없이 자신을 내려놓고 뛰어들고 배우는 게 선배 입장에서 대견하고 칭찬해주고 싶다. 그런 도전 정신으로 대담하게 나아가는데, 앞으로가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파묘 최민식 / 사진=쇼박스 제공

최민식의 연기 인생도 어느덧 35년. 앞서 '카지노' 시리즈로 첫 드라마를 선보이고, '파묘'로 필모그래피 첫 오컬트물을 채웠다. 아직 하고 싶은 게 많다는 그다.

최민식은 35년 차 배우 인생을 돌아봤을 때 소감을 묻자 "얼마 전에 '고도를 기다리며'를 보고 왔다. 그분들도 아직 하시는데 나는 아직 핏덩이다. 되돌아보면 안 된다. 저는 앞으로 할 게 많다. 나중에 죽기 전에 뒤돌아봐야 하지"라며 "저는 욕심도 많고 하고 싶은 작업이 많다. 더 의욕도 생긴다. 노인네 흉내 내고 싶지 않다. '내가 왕년에 이랬지'는 창작을 하는 사람의 태도가 아니"라고 단호하게 밝혔다.

이어 "허구의 세상이고 허구의 인물이 있지만, 내가 아직 접해보지 않는 게 있을 거다. 유명한 작품을 했다고 해서 세상을 알겠냐. 인생도 한정돼 있고 작품도 한정 돼있다. 겪어봐야 할 영화적 세상이 있다. 여태 한 건 빙산의 일각도 안 된다. 이걸 못 해보고 죽는 건 아쉽지 않나. 멜로도 못했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최민식은 "인간에 대한 호기심이 많다. 수백만 갈래의 인간의 감정을 어떻게 표현하겠냐"며 "사랑의 정의에 대해 한 번 고민해보고 싶은 거다. 선남선녀들만의 사랑을 사랑이라고만 해야 하나. 사랑의 형태가 어떻게 공감하고 교감하는 냄새와 모양새가 과연 사랑이란 단어로 표현할 수 있을 것인가다. 궁금한 게 많다"고 열정을 드러냈다.

최민식은 자신의 삶에 대한 고찰도 전했다. 그는 "하자 투성이에 실수가 많다. 저라고 구멍이 없겠냐. 어릴 때부터 작업을 하면서 많은 걸 배웠다. 다행히 저한테 좋은 영향을 주는 부분이 많았다. 전 복 받은 사람이다. 엇나가지 않게 오늘날까지 한 길만 걷고 있을 수 있는 건 덕분이라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 작업은 여러 사람들의 협업에 이어 만들어지는 거다. 너무 어렵지만 해볼 만한 가치가 있는 거다. 투자하는 사람들의 돈. 손해 보게 하면 안 되지 않나"라고 솔직히 말했다.

끝으로 최민식은 '파묘'에 대해 "단순히 공포영화로 볼 수 있지만 저는 그렇게 봤다. 단순히 재미있게 만드는 게 아니라 땅에 대한 생각, 치유 등 현 인간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고찰하는 게 의미 있었다. 단지 말초신경을 자극하고 무서움을 주는 자극적인 영화가 아니라 작가의 따뜻한 시선이 녹아있는 결이 좋다"고 미소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BTS 아버지' 방시혁, 어쩌다 카피 오명까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이른바 'BTS 아버지'로 불…
기사이미지
민희진 "나를 베껴서 BTS 만든 것"…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하이브가 그룹 뉴진스의 소속사 어도어…
기사이미지
뉴진스 발목 잡는 민희진, 드리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