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차은우 외모에 감탄 "자꾸 보게 돼…하늘에서 내려온 느낌"(레드카펫) [TV캡처]

입력2024년 02월 23일(금) 22:56 최종수정2024년 02월 23일(금) 23:01
이효리의 레드카펫 차은우 / 사진=KBS2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이효리의 레드카펫' 차은우가 이효리를 만나 재치를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KBS2 '이효리의 레드카펫'에서는 엄정화, 엔하이픈, 르세라핌, 아스트로 차은우가 출연했다.

이날 차은우는 이효리의 '텐미닛' 무대를 선보였다. 이효리는 "웃는 게 아니라 웃음이 나온다"며 미소 지었다.
이효리의 레드카펫 차은우 / 사진=KBS2 캡처

이어 "작가님, 음향팀 모두 여자분인데, 뒤에서 함박웃음을 지었다"며 "외모 가지고 이러쿵저러쿵하고 싶진 않은데 너무 잘생겼다"고 흐뭇해했다.

그러면서 이효리가 "옷까지 하얀색으로 입어서 약간 저에게 꿈과 희망을 주러 하늘에서 내려온 느낌"이라고 하자 차은우는 "가끔 갔다 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효리는 "자꾸 보게된다. 자꾸만 얼굴로 눈이 간다. 미안하다"고 솔직히 말해 웃음을 더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