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유진, 킴 존스의 골반 터치에 뿔난 팬들…해외 팬들은 "과민 반응" [ST이슈]

입력2024년 02월 23일(금) 17:07 최종수정2024년 02월 23일(금) 17:07
안유진 / 사진=영국 매거진 영상캡처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그룹 아이브 안유진이 한 브랜드 패션쇼에 참석한 사진에 논란이 일고 있다. 패션 디렉터가 안유진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골반에 손을 올린 것. 이에 팬들이 분노를 드러내고 있다.

지난 21일 안유진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펜디2024FW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했다. 이날 안유진은 노란색과 누드 톤 배색 원피스를 입어 아름다운 몸매를 과시했다.

펜디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는 안유진과 포토월에서 포즈를 취했고, 그는 안유진의 골반쪽에 손을 두른 포즈로 카메라 앞에 섰다. 해당 사진이 공개되고 팬들은 분노했다. 허리도 아닌 골반 쪽으로 향한 디렉터의 포즈가 예의없다는 것. 일각에서는 '보기 민망하다' '성추행 아니냐'고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내기도 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문화 차이'를 고려해 킴 존스의 친근함 표시 아니냐고 이해했다. 또 킴 존스가 동성애자인 점을 언급, 무례한 의도는 아니엇을 것이라며 민감한 반응 아니냐고 지적했다.

논란은 해외 팬들에게까지 전해졌다. SNS를 통해 글로벌 팬들은 해외 누리꾼 중에선 국내 누리꾼들의 반응을 이해할 수 없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일부 글로벌 팬들은 "과민 반응을 하고 있다", "그녀(안유진)가 불편을 느꼈다면 항의했을 것이다"라며 본인이 불편 의사를 표하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한 해외 누리꾼은 "킴 존스는 동성애자이며 이미 결혼한 사람이기도 하고, 크게 상관없다"라면서도 "그러나 그가 이성애자였다면 (손의 위치는) 조금 과했을 것"이라고 했다. 여성 누리꾼은 "논란이 커지면 커질수록 안유진이 피해를 보게 된다. 논란을 자제하자"는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한편 영상 속 남성은 펜디의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유진은 펜디의 한국 앰배서더로 활동 중이다. 안유진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영상에 대한 입장을 따로 밝히지 않았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박한별, '남편 리스크' 딛고 복귀 시동 [ST…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남편 이슈로 활동을 잠정…
기사이미지
故 박보람 측 "타살·극단적 선택 …
기사이미지
'아깝다 72홀 노보기' 박지영, 메디…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지영이 72홀 내내 단 하나의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