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8강 대진표 발표…전북 VS 울산 현대가 더비 확정

입력2024년 02월 23일(금) 10:59 최종수정2024년 02월 23일(금) 11:00
사진=AFC SNS 캡쳐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2023-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아축구연맹(ACL) 8강 대진표가 확정됐다.

AFC는 23일(한국시각) 공식 SNS를 통해 8강 대진표를 공개했다.

동아시아 지역에서 한국 2팀, 중국과 일본 각각 1팀이 올라왔다. 서아시아 지역은 사우디아라비아 3개 팀과 아랍에미리트(UAE) 소속 구단이 8강에 진출했다.

8강전에서 K리그 내전이자 현대가 더비가 펼쳐진다. 전북 현대와 울산 HD는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맞붙는다. 내달 6일 전북 월드컵경기장에서 8강 1차전이 열리고, 13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2차전이 펼쳐진다.

전북은 포항 스틸러스를 합계 3-1로 제압했고, 울산은 반포레 고후에 5-1 완승을 거뒀다.

'울산 HD FC'로 구단명을 변경한 울산은 이번 ACL까지 변경 전 명칭인 '울산 현대'로 경기에 나선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산둥 타이산(중국)은 2016년 이후 8년 만에 8강에 진출했다. 산둥은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와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알나스르는 국가대표 미드필더 박용우의 알아인(사우디아라비아)과 맞붙는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