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아들' 찰리, PGA 투어 대회 1차 예선 탈락

입력2024년 02월 23일(금) 10:04 최종수정2024년 02월 23일(금) 10:04
찰리 우즈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아들 찰리 우즈(15)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코그니전트 클래식 1차 예선 통과에 실패했다.

찰리는 23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 가든스의 로스트 레이크 골프 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1차 예선에서 16오버파 86타에 그치며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찰리가 코그니전트 클래식에 출전하기 위해서는 1차 예선에서 상위 25위 안에 들고, 다음주 2차 예선에서 4위 이상을 기록해야 했다. 하지만 1차 예선부터 가로막히며 코그니전트 클래식 출전 기회를 놓쳤다.

찰리는 아버지와 함께 PGA 투어 이벤트 대회인 PNC 챔피언십에 출전한 경험은 있지만, 아직 정규 대회 출전 경험은 없다. 찰리의 아버지 타이거는 16살이었던 1992년 닛산 오픈에 출전한 바 있다.

한편 이날 경기장에는 찰리의 어머니 엘린 노르데그린이 찾아와 아들을 응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박한별, '남편 리스크' 딛고 복귀 시동 [ST…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남편 이슈로 활동을 잠정…
기사이미지
故 박보람 측 "타살·극단적 선택 …
기사이미지
'아깝다 72홀 노보기' 박지영, 메디…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지영이 72홀 내내 단 하나의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