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핸드볼연맹, 스포엑스 2024 참여…핸드볼 알리기 나선다

입력2024년 02월 23일(금) 09:18 최종수정2024년 02월 23일(금) 09:18
사진=한국핸드볼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핸드볼연맹(KOHA, 총재 최태원)이 22일부터 4일간 서울 코엑스 A,B,C홀에서 진행되는 서울국제레저스포츠산업전(SPOEX 2024)에 H리그 홍보 부스를 운영하며 핸드볼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스포엑스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가 후원하고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과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가 공동 주최하는 행사로 지난 2001년부터 개최해 온 스포츠산업 전문 전시회이다. 금년에는 한국핸드볼연맹을 포함하여 국내외 스포츠 기업 350여 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한국핸드볼연맹은 지난해 11월 새롭게 출범한 핸드볼 H리그를 중장기적으로 프로리그로 성장시키고자 '지속가능한 대한민국 핸드볼 리그를 위한 새로운 시작과 성장'이라는 타이틀로 코엑스 A홀에 부스를 마련하여 H리그 및 현재 진행중인 핸드볼 관련 사업들을 홍보하고 있다.

KOHA 오자왕 사무총장은 22일 오전 개막식후 H리그 부스를 방문한 조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 이정우 문체부 체육국장, 이에리사 국가스포츠정책위원회 위원장, 허구연 KBO 총재, 송강영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장 등 주요 VIP들이 관심있게 지켜보는 가운데 H리그의 지향점, 통합마케팅 전략, 비프로핸드볼 전력분석 시스템, 학교형 스포츠 핸볼 등을 상세하게 소개했다.

KOHA는 전시 부스를 전시월, MD 트럭, 체험존 세가지 테마로 구성했다. 전시월에는 H리그 비전 및 특징, 핸드볼 전문 미디어채널인 맥스포츠 TV, 비프로 핸드볼 전력분석 시스템 등 선진화를 지향하는 H리그 시스템을 소개하고 있으며, MD트럭에서는 H리그 기념 셔츠, 응원 머플러, 사인볼 등 각종 굿즈 전시 및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체험존에서는 캐논슈터 속도 측정 챌린지를 통해 여자 55km, 남자 65km 이상 구속을 기록하는 관람객에 대해 H리그 응원 타월을 증정하고 있으며, 핸볼 골대에 골 넣기 챌린지 등을 통해 미니볼, 응원도구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KOHA는 핸드볼이 88올림픽에서 대한민국 구기종목 사상 첫 금메달을 차지한 올림픽 레거시의 상징적인 종목으로 비인기 종목 스포츠의 새로운 발전 모델을 만들고 지속가능한 핸드볼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