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손흥민 때문에 망쳤다"…클린스만 감독 수석 코치, 아시안컵 부진 선수탓

입력2024년 02월 19일(월) 11:52 최종수정2024년 02월 19일(월) 11:52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2023 아시안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부진의 책임 화살이 선수들을 향했다. 수석 코치였던 안드레아스 헤어초크는 코칭 스태프들의 잘못을 모르는 듯하다.

헤어초크 수석코치는 최근 오스트리아 매체 '크로넨차이퉁'을 통해 "아시안컵 4강 전날 손흥민과 이강인의 다툼이 있었다. 예상치 못한 톱 플레이어들의 갈등이었다. 감정적이었던 두 선수의 갈등이 다음날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이어 "선수 간 다툼은 훈련장에서 본 적이 있다. 하지만 식당에서는 처음이었다. 수 개월간 쌓아 올린 게 몇 분 만에 박살났다"고 덧붙였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에 이어 헤어초크 수석코치 또한 아시안컵 부진에 대한 이유를 선수들에게 돌렸다. 지난 15일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는 클린스만 감독 경질 건의안을 협회에 제출했다. 당시 브리핑을 맡았던 황보관 기술본부장은 전술부재에 대해 클린스만 감독이 "선수를 탓하지는 않았지만, 요르단전에는 손흥민과 이강인 사이의 갈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말헀다"고 언급했다.

주축 선수들이 대회 내내 상대 압박에 고전했던 부분, 조별리그 1차전부터 준결승까지 6경기 전경기 실점, 흔들리는 수비력, 득점 부진 등 전술적 문제를 이야기하는 것 대신 선수단 내 갈등을 꼬집어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에 이어 헤어초크 수석 코치 또한 선수단 문제를 짚으며 강조했다.

이른바 '탁구게이트' 혹은 '탁구 논란'으로 불거지고 있는 한국축구다. 지난 14일 영국 매체 '더 선'은 요르단과 준결승전을 앞둔 한국 대표팀이 그 전날 선수단 내 다툼이 있었다며 손흥민과 이강인의 이름을 언급했다.

괴소문일 것 같았던 소식은 대한축구협회가 사실을 인정하며 일파만파 커져갔고, 이레적으로 해당 사실을 빠르게 인정해 '시선 분산', '책임 회피' 등의 의혹도 뒤따랐다.

이후 이강인이 직접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더불어 이강인의 범률대리인 측은 "선수는 자신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다만 사실이 아닌 내용이 있다. 손흥민 선수가 목덜미를 잡았을 때 이강인 선수가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추후 다시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전했다.

선수단 내부 문제가 떠오르자 클린스만 감독 또한 책임을 피할 수 없었다. 전술, 경기 운영, 선수 발굴 등 감독이 하는 일 중에는 선수단 관리도 있다. 평소 선수들에게 자유를 부여했던 클린스만 감독의 유일한 장점 또한 이번 일로 밑천을 드러내게 됐다.

결국 계속되는 팬들의 분노와 비판 속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16일 경질됐다. 잦은 외유, K리그에 무관심한 태도, A매치 소집명단 기자회견 누락 등 근무 태도 자체가 계속해서 국민 정서에 해를 가했고, 선수단 내부 문제까지 제대로 잡지 못해 더 이상 팀을 이끌 리더십을 발휘하기 힘들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헤어초크 수석코치 또한 마찬가지였다. 재임 기간 내내 자국 '스카이스포츠 오스트리아'에서 해설가로 활동하느라 바빴다. 게약상 헤어초크 코치는 외국에 상주에 유럽파 선수들 관리에 초첨을 맞추는 일을 담당했었다.

하지만 이번 아시안컵 역대급 전력을 갖췄음에도 성적만 좋고 내용은 부실한 끝에 한국과 결별하게 됐다.

한편, 클린스만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를 경질한 대한축구협회는 새로운 과제를 맞이하게 됐다. 차기 감독 선임, 전력강화위원회 재편, 선수단 내부 갈등 수습, 돌아선 팬들의 마음 되찾기 등 전반적인 한국축구에 대한 기틀을 재정비해야 한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