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 감독, 정몽규 회장과 돈독한 사이 언급…'선임 과정 여전히 의혹'

입력2024년 02월 19일(월) 11:19 최종수정2024년 02월 19일(월) 11:19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지난달 해외 보도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과 돈독한 사이를 유지하고 있었던 것이 수면 위로 올라오며 감독 선임 과정에 대한 의혹이 또 다시 불거졌다.

독일 매체 '슈피겔'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이 한창이던 지난달 21일 클린스만과 정몽규 회장의 관게를 언급했다.

인터뷰를 담당했던 마르크 후여 기자는 지난해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 등 여러 차례 클린스만 감독과 만났다. 그는 클린스만 감독이 정몽규 회장에 대해 축구에 열광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전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정몽규 회장과 현대가의 영향력에 대해 "말도 안된다. 엄청난 일이다"며, 마음에 들지 않는 일이 생기면 회장과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연락을 취한다고 매체는 밝혔다.

클린스만 감독은 서울 용산역 인근 호텔에서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정몽규 회장의 사무실과 5분 거리다. 실제 정몽규 회장의 HDC현대산업개발 본사가 용산 역에 있다. 매체는 이런 상황을 고려해 "어려운 시기에 곁을 지켜줄 동맹이 필요하다"며 클린스만 감독과 정몽규 회장의 관계를 짚었다.

둘 사이는 2017년부터 이어졌다고 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아들이 한국에서 열린 20세 이하(U-17)월드컵 당시 처음 만났고, 2022년 카타르 월드컵 8강 또는 준결승전 당시 VIP 구역에서 다시 얼굴을 마주했다. 한국은 16강에서 브라질에게 패한 뒤 파울루 벤투 감독의 사임을 발표했을 때 였다.

이때 클린스만 감독은 정몽규 회장을 향해 코치를 찾고 있냐는 말을 건넸고, 정몽규 회장은 이를 진지하게 받아들였다. 그 다음날 둘은 카타르 도하의 한 카페에서 만나 이런저런 이야기를 가졌고, 대표팀 감독직을 두고 농담한 것이라고 말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몇 주 뒤 정몽규 회장은 직접 연락해 클린스만 감독 선임에 대한 관심을 내비췄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를 두고 "모든 것이 농담에서 일어난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는 정몽규 회장의 설명과 대치된다. 지난 16일 정몽규 회장은 클린스만 감독 경질을 확정한 자리에서 그의 선임 과정을 두고 "여러가지 오해들이 있으신 것 같다. 전임 벤투 감독 때와 마찬가지로 같은 프로세스로 진행했다. 61명에서 23명으로 좁혔고, 마이클 뮐러 전력강화 위원장의 추천으로 5명으로 후보를 추린 뒤 최종적으로 클린스만 감독이 됐다"고 전한 바 있다.

잦은 외유 논란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슈피겔은 독일 대표팀 시절에도 일정이 끝나면 곧바로 자택이 있는 미국으로 돌아가 거센 비판을 받안 바 있다. 당시에은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가 그를 감쌌다. 그는 "제가 며칠 동안 보이지 않으면 한국 언로들이 내가 어디있는지 묻는다"며 "언론의 압력이 커지면 축구협회 측에서 언제 들어오냐는 연락을 취한다"고 말했다.

결국 한국축구는 클린스만 감독이 경질되며 1년 2개월이라는 시간을 소비했다. 손흥민, 김민재, 이강인 등 유럽 무대에서 정상급 활약하는 선수들을 보유했음에도 대회 전부터 우승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친 클린스만 감독은 이번 아시안컵 내내 졸전에 고전을 면치 못한 채 4강에서 탈락했다.

성적만 놓고보면 한 계단 상승했지만, 내용은 부실했다. 전술적인 대응을 비롯해 클린스만 감독은 선수단 파악 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대회 후에도 아시안컵 여파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클린스만 감독은 16일 대표팀 사령탑직에서 경질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차기 감독 선임, 전력강화위원회 재편, 선수단 내 갈등 수습, 클린스만 감독 사단 위약금 문제 해결 등 새로운 당면에 접어들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