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관왕·MVP도 불가능' 골든글러브, 올해도 만장일치 안나왔다

입력2023년 12월 11일(월) 19:07 최종수정2023년 12월 11일(월) 19:08
사진=팽현준 기자
[삼성동=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2023년에도 골든글러브 만장일치 수상자를 만나볼 수 없었다.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렸다.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가 총 10명 중 각각 3명의 자리에 이름을 올리며 최다 배출팀이 됐다.

최다 득표·득표율의 영예는 LG의 오스틴 딘이 차지했다. 오스틴 오스틴은 전체 291표 중 271표(93.1%)를 받았다.

이번 시즌 오스틴은 139경기에 출전해 163안타 23홈런 87득점 95타점 타율 0.313 출루율 0.376 장타율 0.517의 성적을 남겼고, 한국시리즈에서 7안타 1홈런 5타점 타율 0.350의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우승을 도왔다.
사진=팽현준 기자

한편 올해도 만장일치 수상자는 등장하지 않았다.

투수 3관왕이자 리그 MVP 에릭 페디(NC 다이노스)가 가장 유력한 만장일치 후보였지만 267표(91.8%)에 그쳤다.

역대 최다 득표는 2007시즌 두산 이종욱이 기록한 350표이며, 최다 득표율은 99.4%의 지지를 받은 2020시즌 당시 NC 소속이었던 양의지가 기록하고 있다.

리그를 지배한 타자들도 투표 독식에 실패했다. 타격 7관왕에 오른 2010년 이대호는 343표(92.0%), 타격 5관왕에 오른 2020년 이정후는 304표(97.1%)로 만장일치에 실패했다.

언제쯤 KBO리그에서 만장일치 수상자가 나올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