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인 잔류' 수원FC 김도균 감독 "K리그1에서 경쟁력 있는 팀 만들고파"

입력2023년 12월 09일(토) 17:37 최종수정2023년 12월 09일(토) 17:40
사진=프로축구연맹
[수원=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김도균 감독이 잔류에 대한 안도감과 더불어 내년 시즌을 위한 포부를 남겼다.

수원FC는 9일 오후 2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3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5-2 대승을 거뒀다.

1차전서 1-2 역전패와 더불어 주축 선수 이승우의 퇴장 변수를 안은 수원FC는 2차전 홈에서 필승을 각오했다. 이번 경기 전반전에는 부산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어졌으나 후반전 들어 압도하는 경기력으로 부산을 밀어붙이더니 김현, 이영재의 연속골로 합계 스코어 3-3을 만들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갔다.

이후 연장전에서는 이광혁과 정재용, 로페즈가 연달아 골망을 흔들며 1·2차전 합계 스코어 6-4로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써내리며 K리그1 잔류에 성공했다.

경기 후 김도균 감독은 "선수들이 투혼을 발휘하고 경기를 끝까지 잘 임해줬다. 기적이 일어났다. 정말 쉽지 않은 경기였는데 후반전에 정말 열심히 뛰어줘서 이길 수 있었다. 오늘 선수들이 보여준 투혼이 승리에 주요한 요인이었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날 수원FC는 전반전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이다 후반전 들어서며 경기를 압도했다. 김도균 감독은 "전반전 이후 라커룸에서 특별하게 이야기한 건 없었다. 먼저 실점을 하다보니 분위기가 쳐저있던 거 같았다. 후반전 들어서면 득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 말해줬고,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뛰어줬다"고 말했다.

후반 6분 만에 상대 골대를 2번이나 강타한 부분에 "그 이후 경기력이 다소 주춤했다. 그때 쉽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런 주춤ㅎ마을 잘 전화하고 공격 활로를 찾는데 집중했다. 오늘 측면에서 이광혁, 중원에서는 윤빛가람이 제 역할을 해줬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잔류를 확신한 시점을 로페즈의 마지막 득점으로 꼽았다. 김도균 감독은 "연장 후반 들어서며 먹히면 안될 거 같다는 시기에 실점했다. 이후 곧바로 득점에 성공하는 것을 보며 그제야 안심했다"고 전했다.

다음 시즌 계획에 대해 김도균 감독은 "1부 리그로 승격하며 3년을 버텨야 된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올해가 세 번째 시즌인데 가장 힘들었다"며 "수원FC는 많은 변화가 필요하다. 올해 잘 안됐던 부분을 잘 보살펴야 한다. 현재 팀이 재정적으로 넉넉하지 않다. 거액의 영입을 하기 쉽지 않다. 어린 선수들을 키우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1부리그에서 경쟁할 수 있는 팀으로 만들기 위해 여러 방법을 병행해야 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올 한해를 돌아보며 "모든 분들이 힘든 시즌이었다 생각한다. 모든 경기를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고맙고, 늘 응원해주신 팬들께 감사하다. 1부 리그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는 경쟁력있는 팀을 만들고 싶다. 앞으로도 큰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K팝 외연 확장" 세븐틴·스키즈·투바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K팝 아티스트 네 팀이 국…
기사이미지
한지상 측 "추행 행위 없었다, 누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뮤지컬 배우 한지상 측이 악플러들을 …
기사이미지
박민영, 한 번 박힌 미운털…이번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