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전서 담판…강원, '짠물수비' 김포와 승강PO 1차전 0-0 무

입력2023년 12월 06일(수) 20:55 최종수정2023년 12월 06일(수) 20:55
사진=프로축구연맹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강원FC가 김포FC의 '짠물수비'를 뚫지 못했다.

강원은 6일 김포 솔터축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3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김포 원정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강원은 2017시즌 승격 후 강등과 거리가 멀었으나 이번 시즌 이어진 부진을 떨쳐내지 못해 승강전까지 왔다. K리그1 최저 득점(30득점)으로 득점력에 고민을 안고 있는 가운데 이번 경기 역시 이를 해결하지 못했다.

반면 김포는 19명의 선수가 골맛을 보며 고른 득점력을 보여줬으나 득점왕 루이스(16골)을 제외한 해결사의 부재가 그대로 드러났다. 그럼에도 시즌 내내 보여줬던 '짠물수비'로 강원의 공격진을 틀어막으며 K리그2 최소실점 팀 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김포는 3-5-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루이스-주닝요, 송준석-김이석-김종석-최재훈-박광일, 조성권-박경록-김태한, 박정효가 출전했다.

강원은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이정협, 김대원-이승원-갈레고, 서민우-알리바예프, 윤석영-김영빈-강투지-황문기, 이광연이 나섰다.

전반전 팽팽헀던 흐름 속 강원이 김포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18분 후방에서 날라온 롱패스를 갈레고가 잡았다. 김포의 뒷공간을 활짝 열렸고, 갈레고는 돌파 후 페널티박스 안쪽에서 오른발로 강하게 슈팅을 날렸지만, 박정효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강원이 먼저 변화를 가져갔다. 전반 16분 이승원을 빼고 윤일록을 투입하며 2선을 강화했다.

강원과 김포는 계속해서 부딪치며 거침없이 경합을 이어갔다. 그러나 득점은 터지지 않았고, 긴장감 속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도 백중세가 이어진 가운데 강원이 먼저 변화를 시도했다. 갈레고, 이정협을 빼고 유인수, 가브리엘을 투입해 공격 변화를 가져갔다.

강원이 골문을 노렸다. 김포가 공간을 내주지 않자 세트피스에서 중거리포를 노렸다. 후반 33분 김대원이 먼 위치에서 뚝 떨어지는 슈팅을 구사했지만 골키퍼가 잡아냈다.

이어 후반 35분 우측면 프리킥 상황에서는 윤석영이 직접 먼쪽 골대로 감아찼지만 골문 위를 지나쳤다.

경기 마지막까지 접전을 이룬 두 팀은 주고받는 흐름 속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강원은 후반 추가시간 김영빈이, 김포는 코너킥에서 김태한이 기회 잡았으나 모두 골문을 빗나가며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고, 두 팀은 2차전이 열리는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승격과 강등을 가리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K팝 외연 확장" 세븐틴·스키즈·투바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K팝 아티스트 네 팀이 국…
기사이미지
한지상 측 "추행 행위 없었다, 누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뮤지컬 배우 한지상 측이 악플러들을 …
기사이미지
변화하는 관람 트렌드…관계자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