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하고 나하고' 강주은 "최민수와 결혼 30주년, 같이 사는 집에 문 2개" [TV스포]

입력2023년 12월 06일(수) 18:50 최종수정2023년 12월 06일(수) 19:23
강주은/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최민수♥' 강주은이 30년 부부 생활의 숨은 비결을 털어놓았다. 또, 남편의 철부지 행동에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내며 주위를 초토화시켰다.

오늘 6일(수) 밤 10시 첫 방송되는 TV CHOSUN 신규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는 세상 누구보다 가깝지만, 때론 세상 누구보다 멀게만 느껴지는 아빠와 딸의 이야기를 다룬다.

최근 강주은은 결혼 이후 줄곧 떨어져 살아온 부모님과 30년 만의 꿈같은 합가 라이프를 공개했다. 여기에는 노년을 한국에서 함께 보내자는 사위 최민수의 적극적인 노력이 있었다고 밝혀지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최민수는 부모님이 한국 생활에 만족할 수 있도록 자신의 작업실까지 내어줬다는 후문이다. 두 사람은 최민수의 작업실을 재정비해 부모님을 위한 방을 꾸미는가 하면, 편안하게 지낼 수 있는 시설까지 완비해 감동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강주은은 집에 현관문이 두 개 있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강주은은 "원래는 입구가 하나였는데, 남편과 오래 살기 위해서는 본인 공간이 따로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라며 "이래서 우리가 30년이 가능했던 것"이라고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오랜만에 한국을 찾은 부모님을 위해 강주은이 집밥 한상 차림으로 솜씨를 발휘했다. 이때 철부지 남편 최민수가 빵을 잔뜩 사들고 귀가해 부모님께 권하자, 강주은은 "이거 안 보여? 눈이 안 보여요? 지금 벌써 노안이 왔어요?"라며 극대노했다.

이에 영상을 시청하던 전현무가 "무슨 말을 하고 싶으셨냐"라고 물었고, 강주은은 "있는 욕 다 하고 싶죠. 미친X 아니야?"라고 정색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강주은♥최민수 부부의 환상과 환장(?)을 넘나드는 찰떡 케미는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강주은♥최민수, 그리고 캐나다에서 온 강주은 부모님의 6개월 조건부 합가 스토리가 오늘 6일(수) 밤 10시 TV CHOSUN 리얼 가족 관찰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