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매체 "손흥민, 에티하드에서의 골 좋아해"…평점 8점 호평

입력2023년 12월 04일(월) 07:31 최종수정2023년 12월 04일(월) 07:31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팀을 패배의 위기에서 구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현지 매체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의 원정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 전까지 3연패 늪에 빠진 상황이었다. 모처럼 승점을 수확한 토트넘은 8승3무3패(승점 27)를 기록, 리그 5위에 자리했다.

안방에서 다잡은 승리를 놓친 맨시티는 9승3무2패(승점 30)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토트넘은 경기 시작 6분 만에 터진 손흥민의 선제골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손흥민은 데얀 쿨루셉스키의 패스로 잡은 역습 찬스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토트넘은 3분 뒤 맨시티의 프리킥 상황에서 수비에 가담한 손흥민이 자책골을 기록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전반 31분에는 훌리안 알바레스의 패스를 받은 필 포든에게 역전골까지 허용했다.

끌려가던 토트넘은 후반 24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지오바니 로 셀소가 왼발 슈팅으로 2-2 균형을 맞췄다. 그러자 맨시티도 후반 36분 잭 그릴리시의 추가골로 응수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후반 45분 브레넌 존슨의 크로스를 쿨루셉스키가 헤더 동점골로 연결하며 극적인 무승부로 맨시티 원정에서 승점을 획득했다.

경기 후 현지 매체 풋볼런던은 손흥민의 활약에 평점 8점을 매겼다. 이 매체는 "손흥민은 에티하드에서의 골을 좋아한다"면서 "전반전에 몇 차례 멋진 패스를 선보였다. 자책골은 불행한 일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후반전에 로 셀소의 동점골을 도왔다. 평점 9점이었지만 불행한 자책골이 있었다"고 덧붙이며 8점을 준 이유를 설명했다.

이 매체는 쿨루셉스키에게 9점을 줬고, 로 셀소에게는 손흥민과 같은 8점을 부여했다.

유럽축구통계매체 풋몹은 손흥민에게 평점 7.7점을 줬다. 쿨루셉스키가 8.4점으로 토트넘 선수들 중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고, 존슨은 손흥민과 같은 7.7점을 기록했다. 로 셀소가 7.3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맨시티에서는 알바레스가 8.5점으로 가장 높은 평점을 기록했고, 포든이 7.8점, 엘링 홀란드와 로드리가 각각 7.6점을 받았다.

또 다른 유럽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5점을 줬다. 토트넘에서는 쿨루셉스키가 7.6점으로 팀 내 최고 평점을 받았고, 손흥민이 두 번째였다. 맨시티에서는 알바레스가 7.9점으로 양 팀 선수들 중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과 쿨루셉스키, 존슨, 로 셀소, 벤 데이비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에게 평점 7점을 부여했다. 맨시티에서는 포든과 그릴리시만이 7점을 받았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