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1골 1도움+자책골' 토트넘, 맨시티와 난타전 끝에 무승부

입력2023년 12월 04일(월) 07:16 최종수정2023년 12월 04일(월) 07:16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1골 1도움 활약을 펼치며 팀을 4연패 위기에서 구했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의 원정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이날 경기 전까지 3연패 수렁에 빠져 있었던 토트넘은 오랜만에 승점을 추가하며 8승3무3패(승점 27)를 기록, 리그 5위에 자리했다.

맨시티는 9승3무2패(승점 30)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1골 1도움을 기록, 토트넘의 승점 획득을 이끌었다. 비록 자책골을 기록하기는 했지만, 손흥민의 실수보다 활약이 더 빛난 경기였다.

리그 9골 2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 14골),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10골)에 이어 프리미어리그 득점 랭킹 3위에 자리했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을 최전방에 배치하고, 브라이언 힐과 데얀 쿨루셉스키, 브레넌 존슨으로 2선을 구성했다. 지오바니 로 셀소와 이브 비수마가 중원에 포진했고, 데스티니 우도기, 벤 데이비스, 에메르송 로얄, 페드로 포로가 포백을 이뤘다. 골문은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맨시티에서는 홀란드가 공격의 선봉에 섰다. 제레미 도쿠와 훌리안 알바레스, 베르나르두 실바, 필 포든이 그 뒤를 받쳤고, 마누엘 아칸지와 로드리가 중원에 자리했다. 요슈코 그바르디올과 후벵 디아스, 카일 워커가 수비진에 포진했고, 에데르송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6분 만에 터진 손흥민의 선제골로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쿨루셉스키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상대 수비수와의 경합을 이겨내고 페널티 박스 안까지 돌파한 뒤,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10월 28일 크리스탈 팰리스전 이후 4경기 만의 득점포였다.

그러나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 이후 불과 3분 만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전반 9분 맨시티의 프리킥 상황에서 손흥민이 공을 막으려고 한 것이 다리를 맞고 자책골로 이어졌다.

기세를 탄 맨시티는 공세를 퍼부었다. 전반 12분 홀란드가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공은 골대 바깥을 향했다. 29분 도쿠의 슈팅은 골대를 맞고 나왔다. 계속해서 토트넘의 골문을 두들기던 맨시티는 전반 31분 알바레스의 패스를 받은 포든이 역전골을 터뜨리며 2-1을 만들었다.

고전하던 토트넘은 후반전 들어 반격을 노렸다. 손흥민의 스피드를 이용한 역습으로 경기의 활로를 찾고자 했다. 기회를 노리던 토트넘은 후반 24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로 셀소가 아크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승부는 2-2 원점이 됐다.

이후 경기는 더욱 치열해졌다. 토트넘은 로 셀소, 맨시티는 로드리가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아쉽게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팽팽한 균형을 깬 팀은 이번에도 맨시티였다. 맨시티는 후반 36분 토트넘의 실수를 틈타 만든 역습 찬스에서 홀란드의 패스를 잭 그릴리시가 득점으로 연결하며 3-2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토트넘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45분 왼쪽 측면에서 존슨이 올린 크로스를 쿨루셉스키가 헤더골로 마무리하며 다시 3-3 균형을 맞췄다. 결국 경기는 3-3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