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풀타임' 울버햄튼, 아스널에 1-2 패배…아스널 선두 질주

입력2023년 12월 03일(일) 09:14 최종수정2023년 12월 03일(일) 09:14
황희찬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희찬(울버햄튼)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울버햄튼은 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아스널과의 원정경기에서 1-2로 졌다.

연패에 빠진 울버햄튼은 4승3무7패(승점 15)로 13위에 머물렀다. 반면 아스널은 10승3무1패(승점 33)를 기록하며 선두를 질주했다.

울버햄튼의 황희찬은 이날 선발 출전해 풀타임 활약을 펼쳤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하고 경고 1장을 받았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평점 6.3점을 줬다.

아스널은 경기 시작 6분 만에 터진 부카요 사카의 선제골로 경기의 분위기를 가져왔다. 오른쪽 측면에서 짧은 패스로 기회를 만든 뒤, 사카의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를 탄 아스널은 전반 13분 올렉산드르 진첸코의 땅볼 크로스를 마르틴 외데고르가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2-0으로 차이를 벌렸다.

이후 아스널은 2골차 리드를 바탕으로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울버햄튼은 황희찬과 마테우스 쿠냐를 앞세워 반격을 시도했지만, 아스널의 수비진은 빈틈을 보이지 않았다.

황희찬은 팀이 0-2로 뒤지던 후반 37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수를 따돌린 뒤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도 공은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끌려가던 울버햄튼은 후반 41분 아스널 수비진의 실수를 틈타 쿠냐가 만회골을 터뜨리며 추격을 시도했지만, 동점까지 가기에는 남은 시간이 모자랐다. 황희찬은 후반 42분 역습 과정에서 시뮬레이션 액션을 했다는 이유로 경고를 받기도 했다.

결국 울버햄튼의 동점골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울버햄튼의 1-2 패배로 막을 내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