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 서민재, 어쩌다 '추적 60분'까지 [ST이슈]

입력2023년 12월 02일(토) 13:56 최종수정2023년 12월 02일(토) 14:00
추적60분 서민재 / 사진=KBS1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하트시그널3' 출신 방송인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가 마약 투약에 대한 후회와 극복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공개적으로 자신의 단약 의지를 전한 서민재다.

지난 1일 방송된 KBS1 '추적 60분'에서는 '마약을 끊지 못했던 이유' 편이 방송됐다.

이날 서민재는 지난해 마약 파문 이후 처음으로 인터뷰에 나섰다. 서민재는 "제가 진짜 가진걸 다 잃었다. 안정된 직업, 그리고 명예라고 보긴 어렵지만 가졌던 이미지가 다 박살 났고 가족들도 직업을 잃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서민재는 H자동차 첫 여성 정비사로, 채널A '하트시그널3'에 출연하며 인플루언서로도 활발히 활동했다. 그러나 서민재는 '하트시그널3' 출연 이후 유명세를 얻으며 우울증이 심화됐고, 수면제에 의존하며 결국 마약 투약까지 손을 댄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지난해 8월 그룹 위너 출신 가수 남태현과 마약 투약 혐의가 드러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어 서민재는 자신의 개인 SNS 속 사진을 보며 "(지난해) 6월이니까 좀 안 좋을 때"라고 설명했다. 이에 제작진이 "약할 때?"라고 묻자 "그런 것 같다. 좀 말랐다"고 답했다.
추적60분 서민재 / 사진=KBS1

앞서 서민재는 지난 10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첫 공판에 출석해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이에 대해 서민재는 "죄송하다. 재판부에서 내려주시는 결정 잘 달게 받겠다"고 사과했다.

서민재와 함께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남태현 역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현재 남태현은 마약중독치유 재활센터 인천 다르크에 입소해 생활 중이다.

또한 남태현은 '추적 60분'을 비롯해 자신의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마약에 대한 위험성과 단약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이날 서민재 역시 극복에 대한 의지를 전했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연예계는 연일 마약 파문으로 골머리를 앓았다. 지난해 서민재가 마약 투약 상태로 자신과 남태현의 사진을 게재하며 필로폰 투약 사실을 고백한데 더해 배우 유아인이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졸피뎀 등 5종류의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현재 재판 중이다. 그 외에도 배우 이선균, 가수 지드래곤 등도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으나 이들은 현재 간이·정밀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와 수사 방향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유명인들의 잇따른 마약 투약 논란이 세간에 큰 파장을 일으키며 이에 대한 경각심이 더욱 강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사태 속 남태현과 서민재 모두 공개적으로 마약 단절 의지를 드러내고 있는 바, 향후 이들이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