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편대+신영석 맹활약' 한국전력, 삼성화재 꺾고 5연승

입력2023년 11월 28일(화) 21:44 최종수정2023년 11월 28일(화) 21:44
사진=KOVO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한국전력 빅스톰이 삼성화재 블루팡스를 꺾고 5연승을 내달렸다.

한국전력은 28일 수원 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상성화재와 홈경기에서 3-1(14-25, 25-23, 25-22, 25-20)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전력은 OK금융그룹 읏맨전 이후 5연승을 달리며 6승 6패가 됐다.

반면 삼성화재는 KB손해보험 스타즈, 우리카드 우리WON전 연승 후 3연패에 실패했다. 7승 4패를 기록했다.

한국전력은 타이스-임성진-서재덕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맹활약했다. 타이스는 30득점 4블로킹, 임성진이 16득점 3블로킹, 서재덕이 9득점을 기록했다. 여기에 신영석이 10득점 3블로킹으로 힘을 보탰다.

삼성화재는 요스바니가 33득점 1블로킹, 김정호가 13득점 2블로킹, 신장호가 11득점 1블로킹을 기록했지만 패했다.

1세트 삼성화재에 연속 6실점을 내주며 14-25로 패한 한국전력은 2세트부터 분전했다. 접전 끝 23-23에서 임성진의 퀵오픈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고 신영석이 상대 속공을 막으며 세트 점수 1-1 균형을 맞췄다.

3세트 한국전력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21-21에서 임성진의 퀵오픈 2번과 블로킹으로 3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삼성화재에 1점을 내준 뒤 타이스가 백어택에 성공하며 세트 점수 2-1 승기를 잡았다.

그리고 4세트 삼성화재가 세트 중반 앞서는 듯했지만 한국전력이 타이스, 신영석을 앞세워 스코어를 뒤집었고, 팀성공, 김동영 스파이크서브, 타이스 퀵오픈으로 승리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