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라리가, 상호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2026년까지 연장

입력2023년 11월 27일(월) 15:20 최종수정2023년 11월 27일(월) 15:20
사진=프로축구연맹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스페인 라리가가 상호 발전 및 협력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2026년 말까지 연장 체결했다.

K리그와 라리가는 지난 2020년 12월 처음으로 업무협약을 맺고 ▲리그 운영 전반에 관한 정보 및 전략 공유, ▲구단 재정 건전성 확보 방안 공유, ▲불법중계 근절과 중계방송 품질 향상, ▲유소년 선수 및 지도자 교육 프로그램 지원, ▲유소년 대회 참가와 친선경기 추진, ▲양 리그 소속 구단 간 교류 및 협약 지원 등 여러 활동을 해왔다.

올해에는 K리그 산하 유소년 팀 중 FC서울, 전북현대, 울산현대가 스페인 현지를 방문해 훈련 프로그램 및 연습 경기에 참가했고, K리그 구단 사·단장 및 사무국장 등이 라리가 본부와 구단을 방문해 구단 운영에 대해 견학하기도 했다. 또한 오는 12월에는 K리그 산하 유소년팀 지도자들의 연수 프로그램과 K리그 중계방송 제작진의 벤치마킹 프로그램이 계획되어 있다.

이처럼 지난 3년간 양 리그는 각 분야별, 직급별로 다양한 교류를 진행해왔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관계를 이어나가고자 협약을 연장하게 됐다.

업무협약식은 이달 10일(금)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홈 경기장인 시비타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맹 조연상 사무총장과 라리가 오스카 마요 파르도 대표이사가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하고 상호 발전을 위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양 리그는 이번 협약 연장으로 기존 협력 분야인 국제화 전략, 유소년 축구 발전, 마케팅 및 브랜드 전략, 중계 제작 품질 향상 등의 교류를 지속하고, ▲선수, 코치를 위한 훈련 프로그램, ▲e스포츠 대회 공동 프로모션 추진, ▲여자축구 활성화 및 차별 반대 캠페인 등 새로운 협력 분야 또한 확대한다.

연맹 조연상 사무총장은 "라리가와 업무협약을 연장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K리그는 지난 3년간 라리가와 함께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큰 진보를 이루었다. 앞으로도 양 리그가 강화된 협력 관계를 통해 주요 목표를 달성하고, 국제 축구에서 위상이 높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라리가 오스카 마요 파르도 대표이사는 "K리그와 업무협약을 연장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K리그와 라리가는 2020년 말부터 함께 일하기 시작한 이후 점점 더 많은 협력 분야와 상호발전의 가능성을 발견했다. 앞으로도 양 리그가 서로 공유한 지식과 경험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