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 감아차기 골' 손흥민 "때리는 순간 들어갔다고 생각해"

입력2023년 11월 16일(목) 22:09 최종수정2023년 11월 16일(목) 22:09
손흥민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때리는 순간 들어갔다고 생각했다"

싱가포르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손흥민이 소감을 전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싱가포르를 5-0으로 완파했다.

이번 경기는 2026 북중미 월드컵을 향해 한국 축구가 첫 발을 내딛는 경기였다. 한국은 밀집 수비로 나선 싱가포르를 맞아 안방에서 대승을 거두며, 기세를 끌어 올렸다.

승리의 주역은 주장 손흥민이었다. 이날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한국 공격의 선봉에 섰다. 특히 2-0으로 앞선 후반 18분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환상적인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A매치 2경기 연속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A매치 39호골을 신고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중계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항상 그 위치에서 조금이라도 공간이 나오기를 바랐다. (상대가) 타이트한 수비를 해서 공간을 많이 못 만들었지만, 내가 가장 좋아하고 훈련한 위치였다"면서 "때리는 순간 공의 궤적을 보고 들어갔다고 생각했다. 내 골 뿐만 아니라 많은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하고 골을 넣어 자신감을 얻은 것 같다"고 득점 소감을 전했다.

이날 한국은 전반전 막판까지 상대의 수비 라인을 뚫어내는데 실패하며 답답한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전반 45분 조규성의 선제골로 균형을 깼고, 후반전에는 4골을 몰아 넣으며 싱가포르를 침몰시켰다.

손흥민은 "전반전이 끝나기 전에 골을 넣은 것이 가장 큰 역할을 한 것 같다"면서 "경기 전부터 선수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싱가포르 선수들도 많은 준비를 했을 거라고 생각했다.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우리 플레이를 하면 많은 골을 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많은 골을 넣어 기쁘다"고 말했다.

월드컵 예선을 기분 좋게 시작한 한국은 중국으로 이동해 오는 21일 중국과 원정경기를 치른다. 손흥민은 "월드컵으로 가는 여정에 있어 쉬운 경기는 하나도 없다. 오늘도 어려운 경기였다고 생각한다"면서 "중국전도 그렇고, 다가오는 경기들도 어려운 경기일 것이다. 잘 회복해서 좋은 경기를 하고, 좋은 결과를 얻어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