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가이' 황희찬, 싱가포르전 헤더골…한국, 싱가포르에 2-0 리드

입력2023년 11월 16일(목) 21:13 최종수정2023년 11월 16일(목) 21:13
사진=팽현준 기자
[상암=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싱가포르를 상대로 추가골을 성공했다. 황희찬이 침착한 헤더를 선보였다.

클린스만호는 16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싱가포르와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소화하고 있다.

한국은 4-4-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손흥민-조규성, 황희찬-황인범-이재성-이강인, 이기제-김민재-정승현-설영우, 김승규가 출전한다.

싱가포르는 5-4-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샤왈 아누아르, 송의영-야쿱 마흐러-하리스 하룬-스하흐 샤히란, 나즈룰 나자리-사푸완 바하루딘-이르판 판디 아흐마드-리오넬 탄-라이한 스튜어트, 하산 서니가 출전했다.

전반전 계속되는 공격 속 막판 조규성의 선제골로 한국은 1-0 리드를 잡았다.

이어 후반전 들어서는 이른 시간 추가골을 터트렸다. 후반 4분 우측면 이강인이 드리블 도중 상대 태클에 걸려 넘어졌고, 흐른 볼을 살린 조규성이 크로스를 올렸다. 이어 페널티 박스 안쪽 황희찬이 침착하게 헤더로 연결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황희찬의 득점으로 2-0으로 앞서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