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3:3→4:3' SSG, 연장 10회 김성현의 끝내기 적시타로 5위 사수…KIA전 4-3 역전승

입력2023년 09월 30일(토) 17:19 최종수정2023년 09월 30일(토) 17:19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SG 랜더스가 KIA 타이거즈를 꺾고 '가을야구'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SSG는 3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SOL KBO리그 KIA와의 홈 경기에서 4-3 승리를 거뒀다.

1승을 추가한 SSG는 66승 3무 63패로 5위 자리를 사수했다. KIA는 64승 2무 64패로 추격에 실패했다.

경기 전 양 팀의 게임차는 0.5게임이었으나 이번 경기 결과로 1.5게임 차로 벌어졌다.

SSG의 선발투수 문승원은 7이닝 5피안타(3피홈런) 3자책 3실점으로 흔들렸다.

그러나 타석에서 오태곤이 5타수 3안타 1득점, 하재훈이 5타수 2안타, 김성현이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팀을 구해냈다.

KIA는 선발투수 양현종이 6.1인이 8피안타(1피홈런) 3자책 3실점을 기록했다.

타석에서는 총 35타석에서 6안타 3타점에 그쳤다.

1회를 지나 KIA가 먼저 앞서갔다. 솔로포 두방으로 리드를 잡았다. 선두 타자 소크라테스가 우측 담장을 넘겼고, 고종욱의 땅볼 아웃 후 이우성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으로 2-0을 만들었다.

4회에서는 2사 후 이창진이 초구를 그대로 맞받아치며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트렸다.

고요했던 SSG가 추격에 나섰다. 6회말 선두 타자 김찬형이 솔포를 터트리며 1점 만회했다.

7회말에는 김성현, 최주환의 안타로 무사 2,3루에서 김민식의 땅볼, 김찬형의 안타로 2점을 만들며 3-3 동점이 됐다.

승부는 연장전으로 흘러갔고, 홈팀 SSG가 역전에 성공했다.

SSG는 연장 10회말 오태곤의 안타, 김강민의 희생번트 후 도루, 에레디아의 자동 고의4구로 2사 만루에서 김성현이 초구를 그대로 맞받아쳐 적시타를 때렸다.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고, SSG가 짜릿한 승부 속 승리를 만끽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