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리사, 파리 '19금 아트 누드쇼' 파격 의상…상의탈의는 NO

입력2023년 09월 29일(금) 15:01 최종수정2023년 09월 29일(금) 15:04
블랙핑크 리사 / 사진=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카바레 공연 '크레이지 호스' 첫 공연을 마쳤다.

리사는 지난 28일 K팝 가수 최초로 프랑스 파리의 3대 카바레 공연 '크레이지 호스' 무대에 올랐다.

'크레이지 호스'는 '물랑루즈', '리도'와 함께 프랑스 파리의 3대 카바레 쇼로 꼽히는 공연이다. 나체 상태서 춤을 추는 여성 무용수의 몸에 빛과 조명을 비춰 진행하는 공연이다. 19세 미만 관람 불가 아트 누드쇼로 유명하다.

지난 29일 오전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서 첫 공연을 마친 리사 공연 사진으로 추정되는 게시물이 공개됐다. 상반신을 탈의한 무용수들 사이에서 활짝 웃고 있는 리사가 눈길을 끈다. 리사는 파격적인 의상을 입고 있으나, 상반신은 가리고 있다.

블랙핑크 멤버 지수와 로제도 리사의 공연을 관람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연을 직접 관람한 한 해외 팬에 따르면 해당 무대는 여성 CEO가 주가의 흐름에 따라 오피스룩을 하나씩 벗는 콘셉트로 구성, 리사는 CEO을 복장을 한 채 무대를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노출된 의상을 입었지만 상반신 탈의를 하지 않았다고.

리사는 30일까지 3일간 총 5회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다만 누드쇼란 파격적인 공연 수위 탓에 성 상품화 등 일각의 우려를 사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리사는 최근 YG엔터테인먼트와의 재계약 여부를 두고 불발설에 휩싸였다. YG는 "협의 중"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