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금빛 찌르기…AG 2연패 달성

입력2023년 09월 27일(수) 20:09 최종수정2023년 09월 27일(수) 20:09
허준 /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펜싱에서 또 하나의 금메달 소식이 전해졌다.

허태규, 허준, 이광현, 임철우가 팀을 이룬 한국 남자 플뢰레 대표팀은 27일(한국시각)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에서 중국을 45-38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획득했던 한국은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 남자 플뢰레 개인전에서 노메달에 그친 아쉬움도 씻었다.

한국은 1라운드 초반 이광현의 연속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중국도 곧바로 반격에 나서 역전에 성공했다. 중국은 계속해서 점수를 쌓은 반면, 한국은 좀처럼 경기의 흐름을 가져오지 못하면서 11-15까지 차이가 벌어졌다.

고전하던 한국은 4라운드에서 이광현이 선전하며 18-20으로 따라붙었다. 이어 6라운드에서 허준이 2점을 내주는 동안 무려 7점을 내며 27-27 균형을 맞췄다.

이후 한동안 팽팽한 균형이 이어졌다. 한국과 중국은 7라운드까지 점수를 주고 받으며 33-33으로 맞섰다.

균형을 깬 것은 이광현이었다. 8라운드 경기에 나선 이광현은 34-34에서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점수 차이를 벌렸다. 이어 37-36에서 연속 3점을 내며 40-36까지 달아났다.

마지막 9라운드. 한국은 41-36이 허준이 부상을 당해 위기를 맞았다. 다시 경기에 나섰지만 왼쪽 다리가 불편한 듯 절뚝거리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허준은 꾸준히 점수를 따내며 4-5점차 리드를 유지했다. 이후 허준은 42-38에서 연속 3점을 따내 45-38을 만들며 금메달을 확정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