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빈, '비매너 논란' 권순우 사과문에 '좋아요'…남친 공개 응원

입력2023년 09월 27일(수) 09:47 최종수정2023년 09월 27일(수) 10:09
유빈 권순우 / 사진=유빈 SNS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그룹 원더걸스 출신 유빈이 남자친구인 테니스 국가대표 권순우에게 응원을 전했다.

권순우는 26일 자신의 SNS에 경기 후 비매너 행동과 관련해 "아시안게임 테니스 단식 2회전 카시디트 삼레즈 선수와의 경기가 종료된 직후에 국가대표 선수로서 하지 말았어야 할 경솔한 행동을 했다"는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날 권순우는 "국가대표팀 경기를 응원하시는 모든 국민 여러분들과 경기장에 계셨던 관중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저의 무례한 행동으로 불쾌했을 심레즈 선수에게도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공개 연인 유빈이 '좋아요'를 누르며 응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권순우는 전날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단식 2회전에서 가시디트 삼레즈(태국, 636위)에게 세트스코어 1-2(3-6 7-5 4-6)로 졌다.

이후 권순우는 분노를 참지 못한 듯 바닥에 라켓을 내리쳐 부쉈고, 상대 선수 악수 요청에 응하지 않은 채 코트를 떠났다.

해당 모습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전 세계에 빠르게 공유되며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동시에 권순우의 공개 연인인 유빈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유빈의 개인 SNS에 "도망쳐라" "안전이별하라" 등의 훈수 댓글을 남겼다.

논란 이후 권순우는 자신의 SNS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고, 유빈은 해당 게시글에 '좋아요'를 누르며 사태를 일단락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