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에 만나요" 김다현, '국악동요 부르기 한마당' 생애 첫 MC 도전

입력2023년 09월 27일(수) 09:20 최종수정2023년 09월 27일(수) 09:25
사진=현컴퍼니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국악 트롯 요정’ 김다현이 국악 어린이들을 위한 무대에 생애 첫 MC로 나선다.

추석 당일인 29일 오전 10시 30분 KBS1에서 방송되는 ‘국악 동요 부르기 한마당’은 전국 12팀의 초등학교 어린이들이 우리 가락을 살려 창작 국악 동요 무대를 펼친다.

김다현은 국악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인연이 있다. 아버지인 청학동 김봉곤 훈장의 지도하에 네 살 때부터 판소리를 배우기 시작한 후 어린 나이에 MBN ‘보이스트롯’ 준우승, TV조선 ‘미스트롯2’ 3위에 오르며 트로트 가수로서 실력을 인정 받았다.

특히 이날 방송되는 ‘국악 동요 부르기 한마당’은 ‘청학동 국악 소녀’에서 ‘트로트계의 요정’으로 거듭 나며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김다현이 처음으로 MC를 맡아 진행 실력을 뽐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다현은 지난 25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 명불허전-국악 스타의 재발견’에 출연해 “트로트 활동을 하면서 판소리를 해서 그런지 소리가 좋다, 감정이 좋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 그때마다 뿌듯하다”며 “판소리를 하다 보면 한 극에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야 하지 않나. 그게 트로트에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남다른 국악 사랑의 소회를 밝혔다.

매주 화요일 밤 10시 MBN ‘불타는 장미단’에 고정 출연중인 김다현은 올해 초 정규 2집 ‘열다섯’을 발표한 후 지난 8월 EDM 댄스 트로트 ‘야! 놀자’로 새 활동을 시작, 가을 시즌 전국 각지의 다양한 축제 무대를 통해 뛰어난 가창력으로 열정의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