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적' 이현욱 "서현, 소녀시대로만 알다가…기대되는 배우" [인터뷰 스포]

입력2023년 09월 26일(화) 17:39 최종수정2023년 09월 26일(화) 17:39
이현욱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도적' 이현욱이 서현의 배우 활동에 기대감을 보였다.

26일 이현욱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도적' 인터뷰를 진행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도적'은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이현욱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도적: 칼의 소리'에서 조선인으로 최연소 일본군 소좌가 돼 독립군 토벌에 앞장서는 이광일을 연기했다.

이날 이현욱은 서현과의 부부 호흡에 대해 "저한테는 마음속 소녀시대 지만 배우로 만났을 때 놀란 거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서현이가 열심히 몸도 던지고 흡수하고 그런 것들도 빠르고. 이해력도 빠르고 그랬다. 앞으로 어떻게 발전할지 궁금했다. 물론 저도 그렇고 모두가 부족한 점을 채우고 가지 않냐. 사실 근데 기대가 안 드는 사람도 있지 않냐. 근데 서현이는 어떻게 성장해갈 지 궁금하더라. 같이할 때 즐거웠던 거 같다"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