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항저우 AG 男자유형 100m 동메달…이주호 男배영 100m 동메달(종합)

입력2023년 09월 24일(일) 22:25 최종수정2023년 09월 24일(일) 22:25
황선우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수영 황선우와 이주호가 각각 동메달을 획득했다.

황선우는 24일(한국시각)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04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에서 자유형 100m와 200m, 계영 800m에 출전한다. 첫 출전 종목인 자유형 100m에서 금메달 사냥에 도전했지만, 중국의 판잔러(46초97), 왕하오위(48초02)에 밀려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 선수가 남자 자유형 100m에서 메달을 획득한 것은 박태환(2006 도하 은메달, 2010 광저우 금메달)에 이어 황선우가 두 번째다.

예선에서 48초45의 기록으로 2위를 차지한 황선우는 결승에서 5번 레인에서 경기를 펼쳤다. 판잔러가 초반부터 스피드를 올리며 치고 나갔고, 황선우는 23초23의 기록으로 세 번째로 반환점을 돌았다.

이후 황선우는 추격을 시도했지만, 중국 선수들을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판잔러는 자신이 보유한 아시아 기록(47초43)을 무려 0초46초나 단축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예선에서는 힘을 아끼며 48초66의 기록에 그쳤지만, 결승에서 자신의 기력을 완벽히 발휘했다.

이호준은 48초68의 기록으로 4위에 올랐다.

남자 배영 100m에서도 메달 소식이 전해졌다.

이주호는 배영 100m 결승에서 53초54의 기록으로 3위에 오르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쉬지아위(중국)가 52초23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가져갔고, 료스케 이리에(일본)가 53초46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편 여자 접영 200m 결승에 출전한 박수진은 2분09초37의 기록으로 4위에 올랐다. 3위 히로코 마키노(일본, 2분09초22)와는 단 0.15초 차이였다.

남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 나선 김민석은 1분59초80로 5위, 여자 자유형 1500m에 출전한 한다경은 16분37초34로 5위를 기록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