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은세, 재미교포 사업가와 11년 결혼 생활 마침표 [ST이슈]

입력2023년 09월 22일(금) 16:57 최종수정2023년 09월 22일(금) 16:58
기은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배우 출신 인플루언서 기은세가 11년 결혼 생활을 마무리했다.

22일 기은세가 재미교포 사업가와 성격 차이로 인한 갈등을 빚고 이혼을 결정했다는 보도가 전해졌다.

기은세는 2012년 12살 연상의 재미교포 사업가와 결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 자녀는 없다.

이후 기은세는 소속사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저는 오랜 기간 함께해오던 이와, 서로 앞으로의 길을 응원해주며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고 공식 인정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최근 한 예능에서 기은세의 발언이 재조명 되기도 했다. 지난 7월 SBS 예능 '강심장리그'에 출연했던 기은세는 "결혼 11차에 두 집 살림 중"이라고 밝혀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기은세는 "눈에 콩깍지가 씌어서 눈을 멀게 한 남자를 만나서 결혼을 했다. 나는 이제 배우로서의 꿈은 못 꾸겠구나 생각했다. 이름을 알리지 못한 신인배우가 결혼을 하고 나면 언제 연기를 할 수 있나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현재 두 집 살림 중이다. 합의하지 않고 멋대로 두 집 살림을 시작했다"면서 "요리하는 영상을 찍으면 사람들이 너무 좋아한다. 영상을 찍고 싶은데 남편이 왔다갔다 하면 너무 신경이 쓰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남편을 주기 위한 밥을 하면서 열심히 찍는 건데 밥을 주면 영상 찍으려고 밥 했구나 한다"고 토로하기도.

자신의 콘텐츠 제작을 위한 공간으로 두 집 살림을 하게 됐다는 기은세는 "결혼할 때 집은 남편이 샀고 제 힘으로 한 첫 집 같았다"고 말했다.

많은 누리꾼은 기은세의 유튜브 채널에 위로의 댓글을 남겨 그를 향한 응원을 전하고 있다.

한편 기은세는 2006년 드라마 '투명인간 최장수'로 데뷔해 배우로 활동하다 결혼 후 인플루언서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그리고 지난 21일 개봉된 영화 '가문의 영광:리턴즈'에 출연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