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7 보스톤' 하정우 "무릎 수술 직후 촬영, 달리는 장면 부러워" [인터뷰 스포]

입력2023년 09월 21일(목) 15:59 최종수정2023년 09월 21일(목) 16:00
1947 보스톤 하정우 인터뷰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1947 보스톤' 하정우가 작품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1947 보스톤'(연출 강제규·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 주연 배우 하정우와 스포츠투데이가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1947 보스톤'은 1947년 광복 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마라토너들의 도전과 가슴 벅찬 여정을 그린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극 중 하정우는 서윤복(임시완)의 사제이자 전설의 마라토너 손기정 역을 맡았다. 다만 스승의 입장인 만큼, 서윤복 역의 임시완만큼 달리는 장면은 없었다.

이에 대해 하정우는 "선수였으면 좋았을 거 같다. 운동과 촬영을 같이 할 수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무릎 수술을 받고 촬영을 시작해서 걷는 것도 부담스러운 상황이었다. 재활 치료를 받으면서 촬영을 하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또한 하정우는 "그땐 임시완이 뛰는거나 배성우가 뛰는 걸 보면서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저도 그렇게 땀을 흘리고 싶었다. 돌이켜보면 그런 마음이었다"고 전했다.

'1947 보스톤'은 27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