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 틱 앓는 금쪽이에 오은영 "이 증상, 바로 알아차리지 못해 안타까워" [TV스포]

입력2023년 09월 21일(목) 15:18 최종수정2023년 09월 21일(목) 15:18
금쪽같은 내새끼 / 사진=채널A 금쪽같은내새끼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금쪽같은 내새끼' 틱 앓는 금쪽이가 등장했다.

22일(금) 저녁 8시,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시선이 두려워 얼굴을 찌푸리며 살아가는 초3 아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스페셜 MC로 명품 배우 박하선이 등장한다. “좋아하는 프로그램에서 좋아하는 분들과 함께 잘해 보겠다”는 포부를 내비친 박하선은 반려동물에 대한 고민을 가지고 있는 삼춘기 맘인 자신의 사연으로 ‘금쪽 육아 고민 해결소’의 문을 연다. 이에 오 박사는 반려동물을 맞이하기 전에 아이의 역할을 정해주고 생명의 소중함을 알려주라는 속이 후련해지는 팁을 남긴다.

일상 영상은 식사 시간으로 시작한다. 금쪽이가 점심을 먹는 모습에 엄마 미소를 보내던 그때, 눈을 찡긋하고 표정을 구기는 모습을 보이는 금쪽이! 눈이 간지럽냐는 엄마의 질문에도 모른다는 말로 일관하던 금쪽이는 급기야 “밥 먹을 땐 개도 안 건드린다고!” 소리를 지른다. 그 후에도 헛기침 소리, 가래 끓는 듯한 소리, 풉- 풉- 하는 소리, 목에서 내는 듯한 소리 등 이유 모를 행동을 보인다. 금쪽이의 이런 증상들이 올해 더욱 심해진 것이라는 엄마. 오 박사는 아이가 그동안 많이 괴로웠을 것이라며 증세를 제때 알아차리지 못한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내비친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등교를 거부하는 금쪽이의 모습이 보인다. 혼자서 등교하기 힘들어하는 금쪽이의 모습에 담임선생님이 마중까지 나오게 되고. 선생님의 도움으로 교실에 들어가는 데에 성공한 금쪽이는 예상과 달리 쉬는 시간에 친구들과 잘 어울리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집에 있을 때보다 눈을 찌푸리고 얼굴을 찡그리는 빈도가 현저히 높아 보이는데. 하교하는 중에도 끊임없이 주변을 의식하며 집으로 발걸음을 재촉하는 금쪽이. 주변을 힐끗대던 금쪽이는 결국 집까지 달려가는 모습을 본 오 박사는 가슴이 너무 아프다며 아이의 증상이 심해진 9-10살의 나이에도 주목해야 한다고 분석한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엄마에게 이유 모를 짜증을 내는 금쪽이의 모습이 포착된다. 학원에 가야 한다는 엄마의 말에 엄마의 머리채를 잡고 마는데. 엄마에게 도와주는 건 죽는 거라는 말까지 해버리는 금쪽이. 괴성과 함께 터진 금쪽이의 분노와 끝없는 대치에 지친 엄마는 남몰래 눈물을 흘린다. 오 박사는 유독 엄마에게 폭력성을 보이는 금쪽이에 대해 더욱 깊은 이해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한다.

한편, 행복해야 할 가족 외식은 냉랭하기만 하다. 그 때문일까? 금쪽이의 그림 검사 결과에 모두가 충격에 빠지는데. 그리고 금쪽이와 부딪힐 때마다 죄책감을 느껴야 했다는 엄마의 속마음. 금쪽 가족을 위한 오 박사의 솔루션은 무엇일지 오는 22일 금요일 저녁 8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