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2' 13남매 장녀 남보라, 만두 100개 빚기 [TV스포]

입력2023년 09월 21일(목) 10:30 최종수정2023년 09월 21일(목) 10:30
편스토랑 / 사진=KBS2 편스토랑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K-장녀 남보라가 동생들을 위해 대용량 만두를 빚는다.

22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남보라가 출격한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도 출연을 예고한 남보라는 앞서 ‘편스토랑’ 출연 당시 대가족 큰 언니, 13남매 장녀답게 어마어마한 양의 요리를 뚝딱 해내며 큰 화제를 모았다. 남보라의 ‘편스토랑’ 출연 동영상 클립들은 조회수 200만 뷰를 가뿐하게 돌파했을 정도. 그런 그녀가 이번에는 또 어떤 대용량 요리를 선보일지 주목된다.

이날 공개되는 VCR 속 남보라는 늘 그렇듯 양손 가득 장을 봐서 집에 도착했다. 남보라가 장바구니에서 꺼낸 것은 두부 4모, 돼지고기 1.6kg, 부추 2단, 만두피 100장이었다. 요즘은 시판 만두를 많이 사 먹는 것과 달리 남보라의 가족은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집에서 직접 만두를 빚어 먹는다고. 이날도 남보라는 동생들 위해 직접 만두를 빚으려 한 것이다.

남보라는 만두 100개의 만두소를 만들기 위해 재료를 손질하고 손아귀의 힘이 다 빠질 정도로 계속 수분을 짜고 또 짰다. 이때 남보라 패밀리의 특별한 만두 재료가 등장했다. 남보라 가족은 천연소화제인 무를 넣은 무만두를 자주 해 먹었다고. 고기보다 무가 많이 들어간 무만두의 맛이 어떨지 모두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남보라는 산더미 같은 만두소로 만두 빚기에 돌입했다.

남보라는 파는 것처럼 예쁜 만두를 11초에 한 개씩 만들었다. 100개를 만드는 데 걸린 시간은 고작 30분. 그러던 중 남보라는 어머니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았다. "엄마는 만두 보통 몇 개씩 빚었어?"라고 묻자 남보라의 어머니는 "500개"라고 대답해 웃음을 줬다. 이연복 셰프도 “영업집 수준”이라며 감탄했다. 음식 했다 하면 10인분을 만드는 것이 몸에 밴 남보라도, 만두 500개까지 빚어봤다는 어머니도 그야말로 대용량의 운명을 타고난 가족이라 모두들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이날 남보라는 어마어마한 양의 만두소로 만두 100개를 빚은 것은 물론 만두소와 만두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도 선보인다. 13남매 장녀 남보라의 대용량 만두 퍼레이드는 9월 22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