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티셔츠 판매 가격 논란→수익금 기부…누리꾼 설전은 여전 [ST이슈]

입력2023년 09월 20일(수) 17:07 최종수정2023년 09월 20일(수) 17:07
김종국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가수 김종국이 운영하는 쇼핑몰의 티셔츠 가격 논란에 김종국이 직접 해명 댓글을 달았다. 수익금은 전부 기부할 예정이라고 알렸으나 누리꾼들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김종국은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GYM종국' 커뮤니티를 통해 티셔츠 판매를 알렸다. 그는 "옷 입고 사는 고민을 줄이려고 옷을 만들었다"며 "제 평소 감성대로 만들어서 착용감이 촥 감기는 그런 옷이다. 제가 늘 입을 옷이라 많이 신경 썼다"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운동 아이콘인 김종국의 티셔츠 판매 소식에 팬들은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후 김종국은 자신의 쇼핑몰 사이트를 통해 티셔츠 판매 페이지를 오픈했다. 티셔츠 종류는 총 네 가지로 심플한 디자인이 특징이었다. 패턴 없는 의류에 로고가 박힌 디자인.

연예계 동료들의 응원도 이어졌다. 김종국 브랜드 티셔츠를 입고 인증숏들을 공개해 홍보를 하는 모습. 하지만 판매 페이지가 오픈된 후 티셔츠 가격을 접한 누리꾼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일반적인 티셔츠에 별다른 디자인이 없음에도 4만 원대의 저렴하지 않은 금액이었기 때문. 일각에서는 심플한 디자인 등에 비해 가격이 너무 높게 책정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특히 영상에서 김종국이 영상에서 "비싸지 않다"라고 언급했던 만큼 누리꾼들의 비판은 거셌다.

논란이 일자 김종국은 댓글을 통해 "진정성 있게 말씀드리는데 그냥 막 티셔츠에 글씨만 찍는 느낌의 옷은 아니다. 성의 있게 만들었고 나름 제가 옷 입을 때 원단 까다로운 편이어서 신경 좀 많이 썼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기능성 운동복 아니고 일상복이니 오해 없으시실 바란다. 가격 부분도 다양하게 문의를 거쳐서 합리적으로 결정했다. 제가 영상에서 비싸지 않다 고 표현 한 부분이 객관적으로 고려되지 못한 표현 이어서 오해를 드렸다면 사과드린다"며 "저도 이런 분야는 잘 모르다 보니 넓은 맘으로 이해 부탁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누리꾼들의 의견을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별다른 디자인이 그려지지 않았음에도 4만 원이라는 금액이 높다고 말했다. 또 '저렴하다'라고 알렸던 김종국의 말에 대해서도 "4만 원이 저렴한 티셔츠라니"라는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부 누리꾼들은 김종국을 옹호하고 있다. 구매자들은 "재질이 너무 좋다"는 리뷰를 남기며 만족감을 드러내고 있다.

논란에도 김종국 티셔츠는 빠르게 품절을 하며 눈길을 끌었다. 김종국은 "이런 감사함을 그냥 지나쳐서야 되겠습니까. 이번 첫 수익금 전액을 의미 있는 곳에 기부하려고 한다. 이번에도 여러분들이 좋은 일에 동참하시게 됐다. 함께해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전해 드린다. 뿌듯함을 더 해서 예쁘게 입고 다니십시오!"라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