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일 없는데 어떡하나' 야속한 가을비에 20일 KBO 전경기 우천 취소

입력2023년 09월 20일(수) 16:38 최종수정2023년 09월 20일(수) 16:58
사진=KBO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야속한 가을비로 KBO리그 5경기가 모두 취소됐다.

20일 오후 6시 30분에 열릴 예정이던 수원(LG 트윈스-KT 위즈), 대전(롯데 자이언츠-한화 이글스), 잠실(NC 다이노스-두산 베어스), 대구(SSG 랜더스-삼성 라이온즈), 광주(키움 히어로즈-KIA 타이거즈) 경기가 비로 인해 취소됐다.

이미 전국적으로 가을비가 예고되어 있었다. 방수포를 깔고 비가 그치길 기다려 봤지만 결국 오후 4시 30분경 전 경기 취소 결정이 내려졌다.

KBO는 후반기 일정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기후 변화로 우천 취소가 잦아지며 예비일이 부족할 지경이다.

실제로 LG와 KT 경기를 제외한 4경기는 예비일이 없어 추후 편성된다. LG-KT전은 예비일인 10월 2일 월요일에 새로 편성됐다.

KT는 4일 더블헤더 포함, 10월 1일부터 8일까지 지옥의 9연전을 치러야 한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