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KGC인삼공사→정관장 레드스파크스 구단명 변경 승인

입력2023년 09월 20일(수) 14:45 최종수정2023년 09월 20일(수) 14:45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배구연맹(총재 조원태)은 20일 제20기 제2차 이사회 및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이사회 및 정기총회에서는 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 구단명 변경, 연맹 제 규정 개정 등에 대한 안건이 논의됐다.

먼저 연맹 규약 제10조에 의거, 여자부 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이 정관장 레드스파크스 프로배구단으로 구단명 및 엠블럼을 변경 요청함에 따라 이를 승인했다.

새로운 팀명인 정관장 레드스파크스(Red Sparks)는 사내 공모된 네이밍 후보 중 팬 투표를 통해 선정됐으며, '불꽃처럼 빛나는 경기력으로 승리하는 배구단'이라는 의미가 담겼다.

정관장 레드스파크스는 프로리그 출범 해인 2005년 KT&G 배구단으로 시작해, 05-06시즌부터 09-10시즌까지 KT&G 아리엘즈, 10-11시즌부터 22-23시즌까지 10시즌 넘게 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다가 오는 23-24시즌 개막 전 새롭게 팀명을 변경했다.

또한 한국배구연맹은 신규 운영본부 구성, 아시아쿼터제 신설 등으로 인한 규정 현실화를 위해 연맹 제 규정을 개정했다.

주요 개정 내용으로는 경기운영본부를 운영본부로 변경했으며, 기존 남자부에만 적용되던 3시즌 경과 FA선수의 자유신분 변경을 여자부에도 동일하게 적용키로 했다. 더불어 리그에 첫 도입된 아시아쿼터제를 규정에 반영했고, 경기중 세트 퇴장 시 다음 경기 출장정지 규정을 삭제하는 대신 제재금을 상향했다.

또한 보고안건으로 지난 2023년 7월, 연맹과 구단, 여고 대표자 간의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조정위원회에서 결정한 학교지원금 조정건을 설명했다. 이번 23-24시즌은 총 9.1억 원(구단별 1.3억 원), 24-25시즌부터는 총 7억 원(구단별 1억 원)으로 학교지원금을 절감키로 결정하고 신인선수 시행세칙에 반영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