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 뜨는 달' 김영대, 톱스타→신라 귀족까지 첫 1인 2역 도전

입력2023년 09월 19일(화) 09:19 최종수정2023년 09월 19일(화) 09:22
낮에 뜨는 달 김영대 스틸 / 사진=ENA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낮에 뜨는 달' 김영대가 1인 2역에 도전한다.

19일 ENA 수목드라마 '낮에 뜨는 달'(극본 김혜원·연출 표민수) 김영대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낮에 뜨는 달'은 사랑하는 연인에게 살해 당한 뒤 시간이 멈춰버린 남자와 전생의 기억을 잃고 한없이 흘러가버린 여자의 위험하고 애틋한 환생 로맨스다.

공개된 스틸은 김영대가 연기한 신라 출신 엘리트 귀족 도하와 톱스타 준오의 모습을 동시에 담았다. 먼저 갑옷을 입은 신라 귀족 도하의 스틸이 눈길을 끈다. 단정하게 묶어 올린 장발과 근엄한 표정에서 고풍스러운 기품이 느껴진다. 더불어 우수에 찬 눈빛이 보는 이의 심장을 움켜쥔다.

이어진 스틸에는 현대에 살고 있는 준오의 모습을 보여준다. 국민 남친이라 불리는 준오는 철부지 톱스타였지만 차량 추락 사고를 겪은 뒤 도하의 영혼에 빙의해 180도 돌변하는 인물. 가죽 바지, 수트핏 자랑하는 비주얼이 드라마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극 중 도하와 준오 두 캐릭터를 연기한 김영대는 올해 데뷔 7년차를 맞이한 배우다.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주목받기 시작한 김영대는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주석훈 역으로 활약했다. 이후 드라마 '별똥별'에서 톱스타 공태성 역으로,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에서는 왕 이헌 역을 열연했다. 최근에는 해외 팬미팅을 연일 매진시킨 바 있다.

국내외로 인기몰이 중인 그가 '낮에 뜨는 달'을 통해 처음 1인 2역에 도전한다. 성격이 전혀 다른 두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철부지 톱스타에서 기품 있는 신라 귀족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낮에 뜨는 달'은 '유괴의 날' 후속으로 오는 10월 25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檢, '필로폰 투약' 남태현·서민재에 징역 …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YG와 그룹 활동 재계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장장 4개월이 걸렸다. 오랜 기다림 끝…
기사이미지
황희찬, 결승골로 울버햄튼 승리 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희찬(울버햄튼)이 결승골을 터뜨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