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보스턴전 4.2이닝 무실점…토론토 3연승 질주

입력2023년 09월 18일(월) 07:27 최종수정2023년 09월 18일(월) 07:27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4승 도전에 실패했다. 하지만 무실점 투구로 팀 승리의 발판을 놨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2이닝 동안 6피안타 2탈삼진 2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류현진은 팀이 1-0으로 리드한 5회초 2사 1,2루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토론토는 3-2 승리를 거뒀지만, 류현진은 5이닝을 채우지 못해 시즌 4승 사냥에 실패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실점을 억제하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93에서 2.62로 하락했다.

이날 류현진은 총 83구를 던졌고, 이 가운데 54구가 스트라이크였다.

류현진은 1회초 선두타자 세단 라파엘라를 우익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처리했다. 이어 롭 레프스나이더를 헛스윙 삼진, 저스틴 터너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순항하던 류현진은 2회초 라파엘 디버스에게 안타, 애덤 듀발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무사 2,3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파블로 레예스를 내야 땅볼로 유도한 뒤 3루 주자를 잡아냈고, 이후 트레버 스토리를 중견수 라인드라이브 아웃, 바비 달벡을 우익수 뜬공으로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토론토 타선은 2회말 캐반 비지오의 안타와 맷 채프먼의 2루타로 만든 1사 2,3루에서 케빈 키어마이어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선취하며 류현진을 지원했다.

이후에도 류현진은 위기를 맞았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3회초 리스 맥과이어의 안타와 라파엘라의 2루타로 다시 무사 2,3루 위기에 처했지만, 레프스나이더를 좌익수 뜬공, 터너를 3루수 땅볼로 막아냈다. 디버스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2사 만루가 됐지만, 듀발을 뜬공으로 처리했다.

4회초에는 1사 이후 수비 실책과 달벡의 안타로 1,3루 위기를 맞았지만, 맥과이어를 병살타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다.

이후 류현진은 5회초 레프스나이더에게 안타, 디버스에게 볼넷을 내주며 맞이한 2사 1,2루 위기에서 이미 가르시아에게 공을 넘기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다행히 가르시아가 후속 타자를 실점 없이 막아내며 류현진은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류현진의 무실점 투구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한 토론토는 5회말 달턴 바쇼의 솔로 홈런을 보태며 2-0으로 달아났다.

끌려가던 보스턴은 7회초 레예스의 적시타, 9회초 디버스의 솔로 홈런으로 2-2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토론토는 9회말 1사 1루에서 채프먼의 끝내기 3루타가 폭발하며 짜릿한 3-2, 1점차 끝내기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3연승을 질주한 토론토는 83승67패를 기록하며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레이스 2위로 올라섰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檢, '필로폰 투약' 남태현·서민재에 징역 …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YG와 그룹 활동 재계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장장 4개월이 걸렸다. 오랜 기다림 끝…
기사이미지
황희찬, 결승골로 울버햄튼 승리 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희찬(울버햄튼)이 결승골을 터뜨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