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남미 투어 포문 열었다…함성 가득했던 멕시코

입력2023년 09월 10일(일) 10:31 최종수정2023년 09월 10일(일) 10:35
에스파 남미 투어 시작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에스파가 멕시코 콘서트로 남미 투어의 포문을 활짝 열었다.

에스파는 9월 8일(현지시간) '에스파 라이브 투어 2023 '싱크 : 하이퍼 라인' 인 멕시코 시티'(aespa LIVE TOUR 2023 'SYNK : HYPER LINE in MEXICO CITY')를 개최했으며, 첫 남미 투어인 만큼 현지 팬들의 높은 관심을 얻었다.

이날 에스파는 강렬한 퍼포먼스의 '아이너지'(ænergy) '새비지'(Savage) '도깨비불 (Illusion)'부터 감성적인 보컬이 돋보이는 '서스티'(Thirsty) '자각몽 (Lucid Dream)' '웰컴 투 마이 월드'(Welcome To MY World)와 발랄한 매력의 '스파이시'(Spicy) '베터 띵스'(Better Things) '라이프스 투 쇼트'(Life's Too Short), '돈트 블링크'(Don't Blink), '예삐 예삐'(YEPPI YEPPI) 등 다채로운 무대 섹션으로 현장의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공연을 마친 에스파는 "여러분의 함성 소리가 엄청 커서 정말 잊지 못할 것 같다. 잊지 못할 하루 선물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남미 투어의 첫 도시가 여기 멕시코였는데, 재미있는 시작이었다. 앞으로도 다시 볼 수 있을 때까지 노력할 테니까 기다려달라"고 소감을 전한 뒤, 현지 언어로 "여러분을 만날 수 있어서 즐거웠다"고 인사했다.

관객들은 공연 내내 기립한 채 팬라이트를 흔들며 에스파의 무대에 뜨거운 함성과 환호를 보낸 것은 물론, '넥스트 레벨'(Next Level)과 '블랙맘바'(Black Mamba) 등의 히트곡 무대에서 폭발적인 떼창을 하는 등 적극적으로 콘서트를 즐기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에스파는 오는 11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남미 투어의 열기를 이어간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