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매치 앞둔 서울 김진규 대행 "독을 물고 이기겠다"

입력2023년 09월 02일(토) 16:00 최종수정2023년 09월 02일(토) 16:00
사진=프로축구연맹
[수원=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슈퍼매치를 앞둔 FC서울의 김진규 감독 대행이 필승을 다짐했다.

김진규 대행이 이끄는 서울은 2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과 하나원큐 K리그1 2023 29라운드 일정을 소화한다.

서울은 최근 6경기 4무 2패를 기록 중이다. 더욱이 지난달 19일 대구FC전 이후 안익수 감독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히며 김진규 코치 대행 체제로 돌입했다.

직전 경기 김진규 감독 대행의 첫 경기에서는 리그 선두 울산 현대를 만났다. 공격축구를 말했듯 김진규 대행은 선제골을 터트리며 분위기를 잡았으나 주민규에게 멀티골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다행히 교체 투입된 윌리안이 막판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리며 팀의 패배를 막아내며 승점 1점을 얻었다.

그리고 이어지는 일정은 라이벌 수원과의 슈퍼매치다. 김진규 대행은 "잘 준비했다. 선수들한테 이야기했던 것은 슈퍼매치는 순위와 관계없다는 것이다. 고요한 등 베테랑 선수들을 함께 데려왔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슈퍼매치 경우 선수 시절부터 제 이름이 많이 거론됐었다. 선수로 뛸 때는 양 팀 팬들 모두 박수를 보내주기도 했다"며 "그런데 오늘 수원 팬들이 감독 대행으로 오니 야유를 보냈다. 야유를 보냈으니 독을 물고 이기겠다. 지난 4일 동안 잘 준비했기에 준비한 것들을 경기장에서 보이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경기 서울은 공격적인 카드를 많이 들고 나왔다. 나상호, 일류첸코, 김경민이 3톱에 배치됐고, 양 측면에는 김진야, 고요한이 나섰다. 그리고 3백의 우측 스토퍼로는 풀백 박수일이 나섰다.

김진규 대행은 "슈퍼매치는 한국에서 큰 행사라 생각한다. 팬들으 모셔놓고 항상 수비 축구를 보이는 것은 옳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지난 울산전과 다르게 최대한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랜 만에 선발 출전하는 고요한에 대해 "레전드 중 레전드다"며 "몸상태가 좋다고 보고있다. 울산전 명단에 포함시키려다 일주일 정도 더 준비할 시간을 주고 슈퍼매치에 선발로 내세우는 것이 지도자의 덕목이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