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5분 윌리안 극장골' 서울, 김진규 대행 체제서 '주민규 멀티골' 울산과 2-2 무

입력2023년 08월 27일(일) 21:01 최종수정2023년 08월 27일(일) 21:01
사진=프로축구연맹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김진규 감독 대행 체제에 돌입한 FC서울이 선제골 후 울산현대에게 역전을 허용하며 끌려가는 듯했지만 막판 동점골로 승점 1점을 추가했다.

서울은 27일 오후 7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28라운드 울산과의 홈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서울은 승점 40점을 유지하며 5위를 유지했고, 울산은 승점 61점으로 2위 포항스틸러스(승점 50점)와 11점 차가 됐다.

서울은 직전 대구FC와의 경기 후 안익수 감독의 깜짝 자진사퇴로 어수선한 분위기였다.

안익수 감독과 논의 끝 사퇴 의사를 받아들이며 김진규 코치의 대행 체제로 나섰다.

여기에 중앙 수비수 이한범까지 최근 미트윌란(덴마크) 이적을 위해 팀을 떠났기에 고민을 안고 있었다.

그럼에도 김진규 감독은 공격적으로 나서며 선제골까지 만들었다. 그러나 후반전 울산의 공격에 휘둘리며 역전을 허용했지만 공격적으로 꺼내든 교체 카드가 적중하며 막판 윌리안의 동점골로 승점 1점을 획득했다.

다만 서울은 최근 6경기 무승을 이어가는 아쉬움을 남겼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서울은 4-1-4-1 포메이션으로 나선다. 일류첸코, 임상협, 김신진, 팔로세비치, 김진야, 기성용, 이태석, 김주성, 오스마르, 박수일, 최철원이 출전한다.

울산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주민규, 바코, 황재환, 루빅손, 김민혁, 이동경, 이명재, 김영권, 정승현, 설영우, 조현우가 나선다.

전반전 팽팽했던 흐름 속 예상과 달리 공격적으로 나섰던 서울이 앞서갔다. 전반 9분 우측면 박수일의 크로스가 수비 맞고 흘렀고, 기성용이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상대 수비에게 걸렸다.

이후 흐른 볼이 골문 앞 일류첸코에게 향했고, 오른발로 침착하게 마무리 지으며 선두 울산을 상대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울산이 곧바로 전력을 가다듬었다. 전반 12분 황재환을 대신해 이청용을 투입했다.

울산도 득점을 노렸다. 전반 33분 역습에서 루빅손이 박스 앞쪽으로 내준 패스를 침투하던 이동경이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위력이 약했다.

3분 뒤에는 주민규, 바코를 거쳐 박스 앞 이동경이 오른발로 강하게 밀어찬 슈팅이 빗나갔다.

후반전 서울이 더 공격적으로 나섰다. 시작과 동시에 윌리안, 나상호, 한승규를 투입했다.

골문을 두드린 울산도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13분 마틴 아담, 이규성을 투입하며 주민규, 마틴 아담의 2톱을 가동, 이동경을 공격으로 끌어올렸다.

이어졌던 침묵을 울산이 깨트렸다. 후반 19분 좌측면 바코가 돌파 후 때린 슈팅이 골키퍼 선방 맞고 흘렀고, 골문 앞 주민규가 침착하게 밀어넣으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분위기를 이어갔던 울산이 역전까지 만들었다. 후반 23분 전방 압박으로 볼을 뺐어낸 뒤 우측면 설영우의 컷백 크로스를 받은 주민규가 때린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서울은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았고, 후반 추가시간 다시 울산을 몰아붙였다. 후반 추가시간 좌측면 윌리안이 저돌적인 돌파로 수비를 뚫고 감아찬 슈팅이 골망을 흔들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