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규 대행 체제' 서울 vs '리그 선두' 울산, 선발 명단 공개

입력2023년 08월 27일(일) 18:02 최종수정2023년 08월 27일(일) 18:02
사진=프로축구연맹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안익수 감독이 깜짝 사퇴 의사를 밝힌 FC서울과 리그 선두를 지키고 있는 울산현대가 맞대결을 펼친다.

서울과 울산은 27일 오후 7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3 28라운드 일정을 소화한다.

서울은 10승 9무 8패(승점 39점)로 5위에, 울산은 19승 3무 5패(승점 60점)로 리그 선두에 위치해 있다.

홈팀 서울은 4-1-4-1 포메이션으로 나선다. 일류첸코, 임상협, 김신진, 팔로세비치, 김진야, 기성용, 이태석, 김주성, 오스마르, 박수일, 최철원이 출전한다.

원정팀 울산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주민규, 바코, 황재환, 루빅손, 김민혁, 이동경, 이명재, 김영권, 정승현, 설영우, 조현우가 나선다.

서울은 분위기 반전이 필요하다. 지난달 12일 수원FC왕 홈경기에서 7-2 대승 이후 5경기 3무 2패 무승을 기록 중이다.

여기에 지난 대구FC와 홈경기 후 안익수 감독이 기자회견을 통해 돌연 자진사퇴 의사를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당시 구단 관계자들도 모르고 있던 상황, 서울은 긴 논의 끝에 안익수 감독의 사퇴를 받아들였고, 김진규 코치 대행 체제로 돌입했다.

파이널 라운드까지 5경기 남은 가운데 5위로 내려앉은 서울은 감독 사퇴라는 어려운 분위기 속 선두 울산을 잡고 상위권을 유지하겠다는 각오다.

울산은 여전히 여유롭다. 2위 포항스틸러스(승점 50점)과 10점 차다. 이번 경기에서 승점을 추가한다면 기존 격차를 유지할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지난달부터 다소 아쉬운 모습이다. 7월 3승 2패를 기록한 뒤 휴식기 이후 3경기에서 1승 1무 1패를 기록 중이다.

울산은 지난 '현대가 더비'에서 전북 현대를 1-0으로 꺾은 기세를 몰아 파이널A 경쟁 중인 서울을 잡고 분위기를 이어가고자 한다.

두 팀의 역대 전적은 19승 12무 6패로 울산이 앞서고 있다. 최근 10번의 맞대결에서는 울산이 8승 2무로 무패를 기록, 서울전에서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