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초등생 형재 구한 김어진-이세준 군 승리기원 시구

입력2023년 08월 27일(일) 13:33 최종수정2023년 08월 27일(일) 13:33
사진 = KIA 타이거즈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KIA 타이거즈가 27일 광주 KIA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한화 일글스와의 홈경기에서 급류에 뛰어들어 초등생 형제를 구한 김어진, 이세준 군을 초청해 승리기원 시구 이벤트를 개최한다.

광주 숭덕구 3학년에 재학중인 김어진, 이세준 군은 지난 17일 전남 장성군 소재의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던 중 급류에 휩쓸린 형제를 발견하고 재빨리 구조했다. 형제 중 동생이 의식을 잃고 깨어나지 못하자 김어진 이세준 군은 그 즉시 기도를 확보하고 긴급 구호조치를 취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김어진 군이 시구를, 이세준 군이 시타를 맡을 예정이다.

한편 전남 장성경찰서는 위험을 무릅쓰고 다른 이의 샘영을 구해낸 김어진, 이세준 군에게 표창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