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재현 결승골' 대구, 제주 꺾고 7위 도약…강원-포항 무승부

입력2023년 08월 26일(토) 22:04 최종수정2023년 08월 26일(토) 22:04
고재현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구FC가 제주 유나이티드를 꺾고 7위로 올라섰다.

대구는 26일 대구DGB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28라운드 제주와의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최근 6경기 무승(4무2패)의 늪에서 벗어난 대구는 9승11무8패(승점 38)를 기록하며 7위로 도약했다. 반면 제주는 9승7무12패(승점 34)로 9위에 머물렀다.

대구는 초반부터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제주 김동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좀처럼 상대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하지만 대구는 후반 16분 홍정운의 헤더슛이 막힌 것을 고재현이 재차 슈팅으로 연결해 제주의 골망을 흔들었다.

다급해진 제주는 반격을 시도했지만, 대구는 1골차 리드를 유지하며 승기를 굳혔다. 경기는 대구의 승리로 종료됐다.

제주는 후반 38분 역습 상황에서 이기혁의 얼리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송주훈이 오른쪽 다리를 내밀어 득점을 노렸지만 골대 옆으로 빗나가 아쉬움을 삼켰다.

제주의 파상공세를 막아낸 대구는 고재현의 선제골을 끝까지 지켜 승리를 거뒀다.

한편 강원FC와 포항 스틸러스는 1-1로 비겼다.

포항은 전반 16분 홍윤상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지만, 강원도 전반 33분 알리바예프의 동점골로 응수하며 균형을 맞췄다. 이후 더 이상의 골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고, 경기는 무승부로 종료됐다.

강원은 3승12무13패(승점 21)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포항은 13승11무4패(승점 50)로 2위를 유지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