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E, 이랜드재단과 함께 가정 밖 청소년 나눔 지원

입력2023년 08월 22일(화) 10:29 최종수정2023년 08월 22일(화) 10:29
사진=서울 이랜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서울 이랜드와 이랜드재단이 지난 20일 가정 밖 청소년 36명을 목동 레울파크 경기장으로 초대해 특별한 하루를 선물했다.

이랜드재단과 서울 이랜드 FC가 함께 기획한 이번 행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3 27라운드 서울 이랜드C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를 함께 관람하면서 가정 밖 청소년들에게 축구를 통한 성장과 회복을 돕기 위해 추진됐다.

이날 행사는 △홈경기 관람 △사인회 및 사인볼 제공 △기념사진 촬영 등이 진행됐다. 그동안 스포츠 경기장과 프로선수를 한 번도 직접 보지 못한 청소년들은 이날 행사를 통해 단순 체험을 넘어 축구선수에 대한 꿈을 가질 수 있는 진로 교육의 기회가 되었다.

서울 이랜드 FC는 가정 밖 청소년들에게 특별한 관람 경험을 선물하기 위해 선수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초대석 일부를 '이랜드재단과 함께하는 E-YOUTH(Empowering-Youth) ZONE'으로 지정했다. 선수단 또한 경기 시작 전 프로그램 참가 청소년들과 인사를 나누고 단체 사진을 촬영하는 등 경기장 피치 위에서의 색다른 경험을 선사하기도 했다

서울 이랜드 FC 관계자는 "이랜드재단과 함께 가정 밖 청소년들을 응원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가정 밖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청소년들이 축구를 통해 또 다른 즐거움을 가질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이랜드재단 관계자는 "서울 이랜드 FC의 선수단과 임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이 모여 가정 밖 청소년들에게 소중한 경험을 전할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도 서울 이랜드 FC와 함께 가정 밖 청소년에 도움이 되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랜드재단과 서울 이랜드 FC는 가정 밖 청소년과 더불어 소외 계층인 다문화가정까지 확대해 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