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개최국 호주에 3-1 완승…여자 월드컵 결승 진출

입력2023년 08월 16일(수) 22:39 최종수정2023년 08월 16일(수) 22:39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잉글랜드가 사상 처음으로 여자 월드컵 결승전에 진출했다.

잉글랜드는 16일(한국시각)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호주를 3-1로 제압했다.

결승행 티켓을 거머쥔 잉글랜드는 오는 20일 스페인과 우승을 건 한판 승부를 펼친다. 잉글랜드와 스페인 모두 여자 월드컵 결승전에 오른 것은 이번 대회가 처음이다.

공동 개최국 호주는 4강까지 진출하는 저력을 발휘했지만, 잉글랜드를 넘지 못하며 3-4위전으로 향하게 됐다.

선제골은 잉글랜드의 몫이었다. 전반 36분 엘라 툰의 골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호주도 후반 18분 샘 커의 동점골로 응수하며 1-1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호주의 미소는 오래가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후반 26분 로렌 헴프의 추가골로 다시 앞서 나간 뒤, 41분 알레시아 루소의 쐐기골까지 보태며 3-1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