잼버리·태풍 여파로 연기된 FA컵 준결승전, 11월에 열린다…결승전은 단판 승부

입력2023년 08월 16일(수) 19:40 최종수정2023년 08월 16일(수) 19:40
잼버리 콘서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잼버리와 태풍 카눈의 여파로 연기된 FA컵 준결승전이 오는 11월에 열린다. FA컵 결승전은 당초 홈 앤드 어웨이 방식에서 단판 승부로 변경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023 하나원큐 FA컵 준결승과 결승 일정을 16일 발표했다.

준결승전은 오는 11월 1일 치르기로 했다. 결승전은 기존의 홈 앤드 어웨이가 아닌 단판승부로 11월 4일 열린다.

FA컵 준결승 두 경기(전북 현대-인천 유나이티드, 제주 유나이티드-포항 스틸러스)는 당초 지난 9일 열리기로 예정돼 있었으나,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행사의 K-POP 콘서트 개최 관련 이슈와 태풍 '카눈'의 영향으로 인해 두 경기 모두 연기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준결승 진출 4개 구단과 일정을 협의한 끝에 준결승전 두 경기를 당초 예정되어 있던 결승전 1차전 경기일인 11월 1일 수요일에 개최하기로 했다. 경기 장소는 원래대로 전북과 제주의 홈 경기장에서 열린다.

당초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11월 1일에 1차전, 4일 2차전이 열릴 예정이던 결승전은 11월 4일 단판승부로 변경됐다.

이와 같은 변경은 FA컵 대회규정 제 12조 '대회방식' 중 '결승전의 경우 경기 일정에 따라 단판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조항에 의거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일정변경을 위해 4개 구단에게 희망 경기 날짜를 먼저 제출하게 한 뒤, 지난 14일 4개 구단 단장 또는 대표가 참석하는 줌 회의를 열고 다양한 안을 상정해 협의를 진행했다.

8월 말 개최안과 9월 A매치 기간 개최 안의 경우 연속되는 국제 및 리그 경기 일정으로 인해 팀 운영과 일정에 과도한 무리가 가해지거나, 또는 주요선수들의 대표팀 차출로 인해 최고의 경기력으로 대회 참가가 어려워지는 구단들이 있어 이 안들은 4개 구단과 협의를 거쳐 제외했다. 또 다른 제3의 안으로 11월 예정된 결승 1,2차전을 변경하는 방안이 검토됐는데 이 안이 최종적으로 4개 구단 모두의 합의로 채택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이에 4개 구단 모두 주요선수들이 모두 출전가능해 구단 입장에서도 최고의 전력으로 나설 수 있는 11월 1일 준결승, 11월 4일 단판 결승 일정을 최종적으로 확정해 발표했다. 이 과정에서 협회는 타이틀 후원사인 하나은행 측의 양해를 구했고, 하나은행 측도 대승적으로 이에 동의한 바 있다.

한편 결승전이 단판으로 변경됨에 따라 경기 장소 등의 대회 방식은 추후 다시 해당 구단들과 협의를 거쳐 공지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