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G 무패' 광주, 인천 원정서 분위기 이어간다

입력2023년 08월 16일(수) 11:34 최종수정2023년 08월 16일(수) 11:34
사진 = 광주FC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광주FC가 6경기 무패를 기록 중인 가운데 인천 유나이티드 원정서 승리를 향해 달린다.

광주는 오는 18일 오후 7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인천과 하나원큐 K리그1 2023 27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최근 광주의 기세가 좋다. 지난 라운드 포항스틸러스 원정을 떠난 광주는 상대의 끈끈한 조직력과 강한 전력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광주만의 축구를 선보이며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기존 5위 자리를 지키면서도 승점 1점을 추가해 승점 38점으로 이번 라운드 패배한 FC서울(승점 38점)과 동률을 이뤘다. 귀중한 승점을 적립했다.

광주의 저력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던 경기였다. 광주는 최근 6경기 무패(2승 4무)로 좋은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인천 원정에서의 승리로 순위권 경쟁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각오다.

포항전은 이정효 감독의 용병술이 빛났다. 이정효 감독은 선제 실점으로 끌려가고 있던 후반전, 센터백 티모를 과감히 미드필더로 올리는 승부를 걸었고 티모는 후반 22분 완벽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양 측면에 나선 엄지성과 아사니는 날카로운 크로스와 움직임을 선보였으며 교체로 들어온 김한길은 파괴력 있는 드리블로 공격에 힘을 불어넣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정호연, 이순민의 중원은 왕성한 활동량으로 공수 연결고리 역할을 충실히 해냈으며 이순민은 도움까지 기록하며 절정의 컨디션임을 다시 한번 증명해냈다. 여기에 경고누적으로 결장한 '인천 킬러' 이희균이 복귀, 더 다양한 전술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이번 상대 인천은 9승 9무 8패로 리그 7위에 올라있다. 오반석과 델브리지, 문지환, 이명주, 김도혁, 제르소 등 공수 전반에 걸쳐 탄탄한 스쿼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공격수 무고사를 재영입, 공격진에 무게감을 더했다.

하지만 광주는 인천에게 강하다. 리그 기준 7승 13무 6패로 우위를 점하고 있으며 지난 시즌 FA컵 원정에서 6-1, 올 시즌 홈에서 5-0 대승을 거두는 등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광주는 뜨거운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탄탄한 조직력과 절정에 오른 공격력으로 상대 골문을 노리겠다는 각오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