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 캡틴' 박세직, 광복절 맞아 독립운동가 후손 방문

입력2023년 08월 15일(화) 11:09 최종수정2023년 08월 15일(화) 11:09
사진 = 충남아산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충남아산 주장 박세직이 광복절을 맞아 지역 내 독립운동가 후손을 찾았다.

충남아산 주장 박세직이 제78주년 광복절을 맞이해 아산시 관내 지역인 선장면에 거주 중인 독립운동가 후손 '정해곤' 옹의 자택을 방문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해곤 옹의 조부인 고(故) 정규희 옹은 1919년 3·1 만세운동이 일어나자 4월 4일 선장 장날을 선택해 200여 명의 군중이 참여한 독립시위운동을 주도한 독립운동가이다. 1926년 순종황제의 장례식을 기해 일어난 6·10 만세운동과 1938년 천도교의 무인멸왜기도운동에도 참여했다. 또한, 증조부인 고(故) 정태영 옹은 아산 출신의 1894년 동학농민혁명이 일어나자 아산 일대의 동학농민군을 이끌고 봉기한 동학 지도자다.

이번 방문은 광복절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고 독립·국가유공자에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박세직은 직접 사용했던 태극기 주장 완장을 비롯해 친필 사인볼, 구단 기념품 등을 선물하며 그 마음을 전했다.

이후 박세직은 아산시 선장면 지역에서 전개된 3·1운동과 1938년 천도교 교도들을 중심으로 전개된 무인멸왜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기미독립무인멸왜운동 기념탑’과 선장면 4·4만세운동을 주도한 최병수 열사의 순국 현장을 찾아 순국선열의 숭고한 뜻을 기렸다.

한편 충남아산은 오는 19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3 27라운드 안산전을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