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부3' 유연석, 이성경과 대립→돌담병원 보이콧 "사람 가려낼 것" [종합]

입력2023년 06월 10일(토) 23:08 최종수정2023년 06월 10일(토) 23:12
낭만닥터 김사부3 / 사진=SB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3' 돌담병원에 내부 갈등에 이어 대규모 산불 사건으로 아수라장이 됐다.

10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에서는 강동주(유연석)와 차은재(이성경), 서우진(안효섭)이 갈등을 겪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은재(이성경)는 병원 여자 화장실에 버려져 있는 신생아를 발견하고 충격을 받았다. 급히 응급처치를 시작한 차은재는 윤아름(소주연)과 아이를 살리기 위해 애를 썼다.
낭만닥터 김사부3 / 사진=SBS 캡처

그 시각 서우진(안효섭)은 강동주(유연석)의 집도를 지켜보며 차은재가 오기를 기다렸다. 차은재는 무사히 신생아를 살려낸 뒤 곧바로 강동주의 수술실로 달려갔다.

강동주는 차은재가 외상에서 자리를 떴다는 사실을 꼬집으며 "변명이라도 해야 할 거다. 안 그러면 외상팀에서 나가야 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놨다.

차은재는 강동주에게 "월권하신 걸 바로잡고 싶다"며 "수술실 안에서는 동등하게 협업하는 관계지 상하 관계가 아니"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하지만 강동주는 "차은재 선생이 자리 비운 바람에 중증환자가 죽었다"며 미국에서부터 꾸려온 외상팀들이 새로 올 것임을 알렸다. 이어 "외상센터가 남고 싶으면 내 지시대로 룰을 따르던가"라고 해 차은재를 황당하게 했다.

서우진은 강동주가 일부러 사람을 가려내고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 강동주는 "상대는 사부님이니까. 그러려면 제대로 해야 한다. 무리를 해서라도. 사부님을 이겨볼 까하고 돌아온 것"이라고 본심을 털어놨다.

차은재와 양호준(고상호)을 중심으로 '강동주 보이콧' 운동이 시작됐다. 김사부(한석규)도 이 사실을 알았고, 강동주가 새로운 팀을 꾸리고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박민국(김주헌) 병원장도 내부가 심상치 않게 돌아가자 김사부에게 "(강동주를) 편애하지 마라"고 강조했다.

김사부는 강동주와 이야기를 나눴다. 강동주는 "백기를 들 수 없다. 이 정도로 포기할 거였으면 절 믿어달라는 소리도 안 했을 것"이라며 "뜻이 맞지 않는 사람을 억지로 끌고 갈 순 없다"고 단호한 생각을 전했다.

김사부는 차은재를 찾아가 강동주의 편만을 들지 않았다고 얘기했다. 또한 과거 서우진도 보이콧 피해자였던 것을 언급했다. 차은재는 자신이 서우진에게 상처를 줬다는 사실에 크게 후회했다.

강동주는 도 예산 담당관과 회의를 진행했다. 그시각 보건복지부에서도 사무관이 방문했고, 강원도에서 대규모 산불이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응급상황이 발생하자 외상센터에는 사이렌이 울려퍼져 긴장감을 감돌게 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