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하던 짓' 주우재, 조세호 캐스팅에 "제작진에 안 된다고 했는데" 신경전 [TV스포]

입력2023년 06월 07일(수) 13:19 최종수정2023년 06월 07일(수) 13:19
조세호 / 사진=MBC 안 하던 짓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MBC 새 토크 버라이어티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조세호가 “주우재가 캐스팅 보드 1순위였다”라며 캐스팅에 그의 입김(?)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해, 시작부터 5MC들 사이에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진다.

11일 일요일 밤 10시 45분에 첫 방송되는 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이하 ‘안하던 짓‘, 연출 강성아, 이민재)’ 측은 7일 MC 이용진, 최시원, 조세호, 주우재, 유병재의 첫 녹화 현장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안하던 짓’은 MC 이용진, 최시원, 조세호, 주우재, 유병재와 함께 매주 새로운 게스트가 안하던짓을 공개하고 이를 키워드로 펼쳐지는 토크 버라이어티이다. 스튜디오 토크와 다채로운 구성의 버라이어티가 만나 ‘안하던 짓’만의 예측불가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예능 대세 5MC가 모두 모인 ‘안하던 짓’의 첫 녹화 현장에서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진다. 시작부터 조세호는 “주우재가 캐스팅 보드 1순위였다”라고 폭로하며 MC들의 캐스팅에 주우재의 입김(?)이 있었다고 의혹을 제기해 현장을 흔들어 놓는다.

주우재는 제작진을 향해 “제가 분명히 조세호 씨는 안된다고 이야기했는데..”라며 조세호의 의혹에 직접 힘을 싣는(?) 반전 토크로 반격한다. 이에 조세호가 해명에 나서는 상황이 벌어진다고 해 과연 그 진실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또한 이용진은 ‘안하던 짓’을 통해 “세대교체를 우리가 이뤄내겠다! 출범식 하자”라며 깜짝 소신(?) 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예능계를 향한 이용진의 거침없는 도발(?)에 MC들이 어떤 반응을 보였을 지 관심이 모인다.

그런가 하면 5MC들이 본 서로의 늘 ‘하던 짓’ 내용들이 모두 공개된다. 앞서 MC 조세호를 향한 늘 ‘하던 짓’ 디스전(?)이 담긴 티저 영상이 공개돼 화제를 모은 가운데, 유병재는 다른 MC들이 쓴 자신의 ‘하던 짓’을 보고 “악플 아니에요?”하며 당황한 모습까지 보였다고 해 도대체 어떤 내용이 쓰여 있을지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가 쏠린다.

한편, MBC ‘안하던 짓’은 오는 11일 일요일 밤 10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승기가 어쩌다…굴욕적인 미국 공연 '티켓…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이승기의 미국 공연…
기사이미지
'비매너 논란' 권순우, 자필 사과문…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경기에서 진 뒤 라켓을 부수고, 상대 …
기사이미지
3주 결방에 주1회 방송까지…AG·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