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중호, 8강까지 5경기서 '3승2무'…2002년 히딩크호와 타이 기록

입력2023년 06월 05일(월) 10:17 최종수정2023년 06월 05일(월) 10:17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은중호가 한국 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5일(한국시각)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의 에스타디오 우니코 마드레 데 시우다데스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나이지리아를 연장 접전 끝에 1-0으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나이지리아와 전후반 90분 동안 0-0으로 팽팽히 맞섰지만, 연장 전반 5분 이승원의 코너킥을 최석현이 헤더골로 연결하며 준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은 지난 2019년 폴란드 대회(준우승)에 이어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 진출을 달성했다. 지난 1983년 멕시코 대회(4강) 4강 신화를 포함하면 역대 3번째 4강 진출이다.

새로운 기록도 작성했다. 김은중호는 이번 대회에서 3승2무를 기록하며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는데, 한국 남녀 축구대표팀이 FIFA 주관 대회 참가해서 첫 5경기 동안 3승2무를 기록한 것은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처음이다.

또한 최석현의 결승골을 도운 이승원은 이번 대회에서 총 4개의 도움을 기록했는데, 이는 2019년 폴란드 대회에서 4개의 도움을 기록한 이강인과 함께 역대 한국 선수 최다 도움 기록이다.

또한 이승원은 4개의 도움을 모두 세트피스(코너킥 3개, 프리킥 1개)로만 기록했는데, 이는 역대 최초 기록이다.

한편 김은중호는 오는 9일 오전 6시 아르헨티나 라플라타에서 열리는 준결승전에서 이탈리아와 격돌한다. 김은중호가 2회 연속 결승 진출에 성공하며 새로운 기록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